기상천외 중국

코로나로 도시 봉쇄 된 中... 6개월간 말타고 고향가는 이대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정 설을 앞두고 중국에는 교통량이 급증하는 시기가 있다. 올해는 지난 17일부터 내달 25일까지가 중국 민족대이동으로 불리는 춘윈이다. 

‘춘윈’은 구정 당일을 앞둔 15일 전부터 명절 후 25일까지 무려 40일간 이어진다. 춘윈 기간에 고향을 찾는 이들을 싣고 달리는 여객의 연인원은 중국 전체 인구 수를 초과할 정도로 많다.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기 이전이었던 지난 2019년 춘윈 시기에는 무려 29억 8000만 명이 이동했던 것으로 집계됐을 정도다.

그런데 올해 춘윈은 베이징과 텐진, 시안 등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 발견되면서 지난해 같은 시기 대비 비교적 조용한 분위기다. 하지만 무려 4000km의 거리를 무려 6개월에 걸친 기간 동안 말 한 필을 타고 달려 귀향길에 나선 한 남성의 사례가 공개돼 화제다.

사연의 주인공은 중국 북서쪽 끝의 성급 자치구인 신장위구르에 거주하는 20대 남성 장 씨다. 충칭 출신의 장 씨는 고향인 충칭을 떠난 뒤 줄곧 신장위구르에서 외지 노동자 생활을 해오던 인물이다. 

신장에 거주하는 그는 지인들 사이에서 일명 ‘충칭 총각’으로 불릴 정도로 평소 고향인 충칭에 대한 애틋한 경험담을 자주 털어놓곤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 그가 춘제를 앞두고 무려 지난해 7월부터 말 한 필을 구매해 직접 말을 타고 고향인 충칭까지 이동한 경험담을 온라인 sns를 통해 공유하면서 일약 유명 인플루언서로 떠오른 것.

그의 6개월에 걸쳐 이어진 긴 귀향길은 지난 7월 신장위구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며 성도 우루무치가 봉쇄되면서 시작됐다. 당시 중국 당국은 약 2개월 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없었다가 무증상 확진자가 신장 일대에서 재발견되면서 이 일대를 전면 봉쇄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고향에 갈 방법이 막막해진 장 씨는 춘절을 무려 6개월 앞둔 당시 우루무치에 발이 묶일 것이 두려웠던 탓에 말을 구매해 무려 4000 km 거리를 이동하기로 결심했다. 인간승리의 주인공 장 씨가 가방에 침낭과 텐트, 빵, 통조림 등 간단한 먹거리를 준비해 대장정을 시작했던 것.

그가 공개한 귀향길의 첫 시작은 당시 인근 주민들의 소개로 알게 된 한 남성에게 말 한 필을 구매하는 것으로 시작됐다. 당시 장 씨는 그가 거주하는 신장위구르에서 한 필당 3만 위안(약 563만 원) 상당의 금액으로 말을 사들였다.

친구들은 그에게 ‘미친 짓’이라고 만류했지만, 그는 대장정을 이어가는 동안 만나게 될 사람들과의 경험을 잊지 않고 적어두기 위해 두꺼운 공책 두 권을 사서 가방에 챙겨 넣는 것도 잊지 않았다. 이동하는 동안 목격했던 경험담을 모든 순간을 기록할 필기도구를 마련했던 것이다.

말을 타고 이동한 경험이 없었던 그의 고향으로 돌아가는 길은 험난했다. 방향을 잘못 알고 이동하던 중에 험난한 산길에 접어들어 추락할 위험에 처하는 등 위기의 순간도 여러 차례 있었다.

하지만 이 때마다 장 씨를 도운 것은 낯선 도시에서 만난 낯선 주민들이었다. 그가 고향으로 향하는 방향을 잘못 들여 계획에 없던 낯선 도시에 들어설 때마다 현지에서 만난 주민들이 그를 도왔다고 장 씨는 회상했다.

그는 당시의 경험담을 준비했던 공책에 기록했다. 낯선 도시에서 자신의 고향길을 안내하고 도움을 준 주민들과의 경험담을 기억하기 위해서였다. 또, 그가 방향을 잃고 낯선 도시에서 방황할 때 길을 안내해 준 주민들의 이름과 연락처도 사연 한구석에 적어 넣었다.

그렇게 시작된 긴 귀향길은 지난 20일 기준 충칭에 도착하기까지 불과 200km 앞둔 상황에서 다시 한번 화제가 됐다.

그는 이날 온라인 sns 플랫폼을 통해 생방송으로 대면한 불특정 다수의 누리꾼들과 남은 귀향길을 동행했다. 지난해 7월 봉쇄된 우루무치를 탈출해 고향인 충칭으로 향하는 대장정을 시작한 지 6개월 만에 그는 가족과 지인들의 환영 속에 무사히 고향에 도착할 날만 기다리고 있다.



그는 “이 속도라면 춘제 전에는 반드시 고향에 도착해서 가족들과 함께 춘제 연휴를 보낼 수 있을 것”이라면서 “충칭까지 불과 200km만 남겨둔 상황이다. 춘제 연휴를 가족과 함께 보낼 수 있어서 올해는 그 어느 때보다 좋은 일이 넘치는 한 해가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