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英 항공모함서 이륙 중 바다로 추락한 F-35B 추정 사진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퀸 엘리자베스에서 이륙하는 F35B의 모습(자료사진)과 추락 후 회수된 추정 기체의 모습

지난해 지중해로 추락한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B로 추정되는 사진이 처음으로 온라인에 공개됐다. 지난 21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영국의 해군 항공모함 HMS 퀸 엘리자베스에서 이륙 직후 바다로 추락한 F-35B가 회수돼 갑판 위에 있는 사진이 유출됐다고 보도했다.

추락 이후 처음으로 공개된 사진을 보면 기체는 크게 부서진 것이 확인되며 현재는 지중해의 해군 기지로 옮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해 11월 17일 F-35B는 훈련을 위해 스키 점프대 모양의 경사로를 타고 항공모함에서 이륙하려던 과정에서 그대로 바다로 추락했다. 이 과정에서 조종사는 비상 탈출해 무사히 구조됐으나 기체는 지중해 바닷속으로 가라앉았다.

이후 러시아보다 먼저 기체를 회수하기 위해 영국을 비롯해 미국과 이탈리아가 나서 치열한 기체 회수작전이 벌어졌다. 당시 F-35B의 추락 사실은 퀸 엘리자베스호의 외부 감시카메라에 찍힌 영상이 외부에 유출되면서 알려졌으며, 해당 영상을 유출한 선원은 기밀 자료를 공유한 혐의로 체포됐다. 이번에 공개된 사진 역시 누군가 촬영해 공유한 것으로 추측되나 영국 국방부 측은 추락한 기체가 맞는지 여부 등 사실 확인을 거부했다.  

영국 국방부는 성명에서 "2021년 12월 추락한 F-35B의 회수가 성공적으로 이루어졌다"면서 "현재 사고 원인을 조사 중에 있으며 적절한 시일에 결과를 보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영국언론은 미국 방산업체 록히드마틴이 제작한 F-35의 안정성에 의문이 제기된다면서 한국에서 벌어진 동체 착륙 소식을 함께 전했다. 지난 4일 공군 F35A 전투기 한 대가 훈련 중 항공전자계통 이상으로 랜딩기어(착륙장치)가 내려오지 않아 충남 서산 제20전투비행단 활주로에 동체 착륙한 바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