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모델 아닌 우리 할머니…中 손자가 촬영한 사진 SNS서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대 손자가 찍어준 60대 후반의 할머니 사진이 중국 SNS에서 연일 큰 화제가 되고있다. 사연의 주인공은 중국 광둥성 화이지현(怀集)의 농촌에 거주하는 69세의 평범한 할머니 A씨다. 그가 최근 친손자 리치항 군이 촬영한 사진의 주인공이 되면서 중국 온라인 상에서 일약 스타가 된 것.

리 군이 할머니를 대상으로 사진 촬영을 시작한 것은 고등학교 2학년 때 부터다. 당시 우연한 기회에 준비했던 사진 콘테스트에 참여해 2000위안 상당의 상금을 받으며 우승한 것이 리 군이 사진작가로 활동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

그는 이 때부터 지금까지 약 10년 동안 프리랜서 사진작가로 활동해오고 있다. 리 군이 주로 촬영하는 대상은 친할머니의 평범한 모습이다. 그가 가장 최근까지 할머니를 촬영한 사진의 분량은 무려 1만 장을 초과할 정도다. 그의 촬영은 지난해 리 군이 광둥성 소재의 대학을 졸업한 직후 귀향을 결정하면서 본격화됐다.

도시에서의 외지 근로자 생활 대신 귀향을 선택한 리 군은 고향에 돌아온 이후 가장 먼저 할머니가 거주하는 낡은 집을 개조했다. 완공된 지 20년 이상 된 낙후된 시골 주택을 현대화된 건축물로 재건축하는 작업은 리 군이 촬영한 영상에 고스란히 담겼다. 그는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주택 재건축 작업 과정에 직접 참여하면서 그 과정을 모두 영상으로 촬영해 온라인 SNS에 공개했다.

과정이 공개된 이후 영상에 대한 반응은 그야말로 ‘폭발적’이었다고 리 군은 털어놨다. 그는 “할머니는 평생 아들과 딸을 위해 살았고, 손자인 내가 태어난 이후에도 한 푼 두 푼 모은 돈을 자식들을 위해 썼다”면서 “할머니의 희생은 결코 쉬운 것이 아니다. 어렸을 적부터 줄곧 가족들을 위해서 사는 할머니의 희생에 감사하다는 마음을 전하고 싶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할머니를 카메라에 담아내면서 배운 것은 멋진 외모 뿐만 아니라, 할머니가 가진 멋진 영혼에 대한 가르침이 컸다”면서 “할머니의 내면과 외면에서 큰 영감을 받고 예술적인 창조의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대해 현지 누리꾼들은 “사진 속 할머니의 눈빛이 세계적인 슈퍼모델에 뒤처지지 않는다”면서 “평범한 시골을 배경으로 눈에 띄게 우수한 사진을 촬영했다는 것이 믿을 수 없을 만큼 훌륭하다”고 평가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