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자유 그리워”…‘침대보 밧줄’ 매고 요양원 탈출한 伊노인 안타까운 죽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9일(이하 현지시간) 이탈리아 지역신문 ‘코리에 델 베네토’는 91세 노인 한 명이 요양원 창밖에 매달려 숨진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이탈리아에서 면회가 금지된 요양원을 탈출하려던 노인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일이 벌어졌다. 19일(이하 현지시간) 이탈리아 지역신문 '코리에 델 베네토'는 91세 노인 한 명이 요양원 창밖에 매달려 숨진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17일 오전 6시 30분쯤, 이탈리아 북동부 베네토 주 로비고 도 파포제 코무네(기초자치단체)의 한 요양원에서 91세 마리오피노티가 숨진 채 발견됐다. 교대 후 순찰을 하던 요양원 근무자들이 1층과 2층 사이 공중에 매달린 노인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노인은 침대보를 엮어 만든 밧줄을 허리에 동여매고 있었다. 수사 당국은 2층 방에서 밧줄을 타고 창문 밖으로 탈출한 노인이 발을 헛디디면서 콘크리트 벽에 머리와 가슴을 부딪쳐 사망한 것으로 추정했다. 사건을 담당한 프란체스코 다브로스카 검사는 "뇌와 폐 손상을 직접적인 사망 원인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요양원 원장은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원장은 "숨진 노인은 그간 문제없이 잘 지냈다. 퇴행성 질환 같은 것도 없었고, 심리적으로도 안정적이었다. 지난주 조카와 영상통화에서도 평온한 심리 상태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사고가 있기 일주일 전 조카와 영상통화에서 노인은 "난 괜찮으니 걱정하지 말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숨진 노인은 지난해 3월 요양원에 입소했다. 91세 고령으로 더는 혼자 힘으로 정상적 생활을 영위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간 조카와 친구, 이웃 도움을 받았지만 그것도 한계가 있었다.

하지만 자유를 누리기 위해 결혼도 하지 않고 평생 미혼으로 산 노인이 요양원 생활에 적응하기란 여간 힘든 일이 아니었다. 특히 코로나19로 면회가 금지되면서 고립감이 심해졌다. 주변에 티는 내지 않았으나 우울증이 깊었을 거란 게 전문가들 분석이다. 현지언론도 "간병인과 간호사도 가족을 대신할 순 없었을 것이다. 사람이 그리웠을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파포제 코무네장(이하 시장) 피엘루이지 모스카 역시 극심한 외로움이 탈출 동기였을 거라고 지적했다.

보도에 따르면 모스카 시장은 숨진 노인과 안면이 있다. 노인이 요양원에 입소하기 전까지 일 년에 두 번씩 청사를 찾아 면담한 터라, 생전 그가 얼마나 활동적이었는지 잘 알고 있다. 시장은 "노인이 정치적 의견 개진에 적극적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요양원에 들어가고 싶어 하지도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른 외곽 지역과 마찬가지로 파포제 역시 인구 감소에 따른 황폐화가 극심하다. 친구들은 모두 세상을 떠나고, 가족 없는 노인이 자유를 박탈당한 채 사는 게 쉽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추측했다. 이탈리아는 일본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노령인구가 많은 국가다. 65세 이상 노령인구 비중이 전체의 22.8%에 이른다.

결국 노인은 침대보로 엮어 만든 밧줄 하나에 의지해 창문 밖으로 탈출하기에 이르렀다. 자유를 되찾기 위해 노인이 할 수 있는 최선이었다. 안타깝게도 노인은 자유를 맛보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다. 사건 담당 검사는 "타살 정황이 없어 부검 없이 시신을 친인척에게 인도했다"고 전했다.

한편 22일 이탈리아 베네토주에서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만 8773명이 발생했다. 누적 확진자는 27만 7831명이다. 이탈리아 전역으로 범위를 넓히면 22일 하루 신규 확진자는 17만 1263명, 누적 확진자는 978만 1191명이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