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인도] ‘떠돌이 소’의 묻지마 공격…정부는 “그래도 소 사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인도의 한 도시 시내를 활보하는 소의 모습 자료사진 123rf.com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에 사는 한 노인은 지난해 11월 어느 날, 손녀와 함께 평범한 저녁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그때 별안간 소 한 마리가 집으로 들이닥쳤고, 노인을 사정없이 짓밟고 뿔로 찌르는 등 공격했다. 이 일로 노인은 숨졌고, 이를 눈앞에서 지켜본 어린 손녀는 패닉에 빠졌다.

최근 인도에서는 주인 없이 길거리를 떠도는 ‘떠돌이 소’의 공격으로 다치거나 숨지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영국 BBC가 24일 보도했다.

소를 숭배하는 힌두교도가 인구의 80%를 차지하는 인도에서는 소가 한가로이 길거리를 걷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문제는 인도 여당이 장악한 지역에 소 도축 금지령이 내려지면서 버려진 소(유기 소)가 급증했다는 사실이다.

힌두교도들은 소를 신성시해서 쇠고기를 먹지 않지만, 우유를 얻기 위한 젖소나 밭을 가는데 동원하던 농사용 소가 나이가 들면 도축장으로 보낸다.

그러나 2014년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집권한 뒤 민족주의 성향이 강한 힌두교도들이 대대적인 소 도살 금지를 주장하고 나섰다. 실제로 일부 지역은 소 도살을 법적으로 금지하기까지 했다.

BBC에 따르면 모디 총리와 그를 지지하는 여당인 인도국민당(BJP)이 집권한 주는 이번 사고가 발생한 우타르프라데시 등 18곳에 달한다.

▲ 인도 소 자료사진 123rf.com

소 도축을 금지하는 지역의 농민들은 나이 든 소를 처치하지 못해 애먹다가 길에 유기하는 일이 잦다. 한 농부는 “우리는 소가 더 이상 쟁기질을 할 수 없는 등 농사에 도움이 되지 않을 때 소를 팔곤 했다. 하지만 정부의 엄격한 단속이 시작됐고, 소 도축은 완전히 불법이 됐다”고 말했다.

버려진 소는 마을을 굶주린 채 마을을 배회하다가 공격적으로 변한다. 지난해 11월 노인을 공격해 숨지게 한 암소 역시 그런 소 중 하나였다.

우타프라데시주의 또 다른 주민은 “들판을 지나다가 버려진 소 떼의 공격을 받았다. 두 마리가 한꺼번에 달려들었고, 나는 목숨을 걸고 도망쳤다”면서 “떠돌이 소가 농작물을 파괴하고 교통사고를 일으키는 것도 모자라 사람을 죽이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나 역시 소가 신성하다고 믿는 힌두교도지만, 소를 모두 보호해야 한다는 정부의 명령에 좌절했다”면서 “누군가는 방황하는 소 때문에 부모를 잃은 고아까지 생기고 있다”고 덧붙였다.

떠돌이 소의 ‘묻지마 공격’ 현상은 오는 2월에 있을 지방선거에서도 주요 이슈로 떠올랐다. 여당인 인도국민당은 “소를 죽게 내버려 둘 수는 없다”며 정부가 운영하는 시설에서 떠돌이 소 등을 관리하고 있다고 해명했지만, 관리시설과 인력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