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인도] 20대女 집단 강간 후 공개 망신…구애 안 받아준 대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인도의 21세 가정주부가 집단 성폭행을 당한 뒤 가해자들에게 둘러싸여 길거리에서 곤혹을 치르는 모습의 동영상 캡쳐

‘강간 공화국’이라는 오명을 벗지 못하고 있는 인도에서 또 한 건의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현지 언론의 29일 보도에 따르면, 수도 뉴델리에 사는 21세 여성은 지난 26일 충격적인 모습으로 거리에 나타나 행인을 놀라게 했다. 당시 이 여성의 얼굴에는 검은색 잉크가 칠해있었고, 머리카락도 아무렇게나 잘린 상태였다.

옷 일부가 찢어져 있었으며, 목에는 신발이 엮인 줄이 걸려있었다. 이 여성은 다른 여성 등에 의해 밀쳐지고 끌려다니며 거리를 걸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따르면 피해 여성은 남편과 2세 아이가 있는 평범한 가정주부였지만, 남성 A씨의 구애를 거절하면서 끔찍한 피해자가 되고 말았다.

A씨는 이 여성에게 여러차례 구애하다 거절당한 뒤 얼마 전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이에 분노한 A씨의 가족들이 피해 여성을 납치한 뒤 집단 성폭행했으며, 범행이 벌어지는 동안 다른 여성들이 범행을 돕기까지 했다.

 

경찰이 해당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체포한 용의자는 총 11명이며, 이중 9명이 한 가족으로 확인됐다. 9명 중 여성은 7명에 달했다. 피해 여성은 “가해자들이 집단 성폭행하거나 이를 방조한 뒤, 길거리로 나를 끌고 나와 구경거리로 만들고 망신을 줬다”고 주장하고 있다.

뉴델리 경찰 측은 “이번 사건은 이웃 사이에서 발생한 원한 때문에 빚어졌다”면서 “현장을 촬영한 영상 등을 자세히 살펴보며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지에서는 충격적인 집단 성폭행 사건을 규탄하는 목소리가 쏟아졌다. 아르빈드 케지리왈 델리 주총리는 SMS를 통해 “매우 수치스러운 사건이 발생했다”면서 “범죄자들이 어떻게 그런 큰 용기를 얻었는지 모르겠다. 우리 주 정부는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범죄에 가담한 이들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인도국가범죄기록국에 따르면 2020년 한해 동안 여성을 대상으로 한 성폭행 사건은 2만8000여 건에 달한다. 수치심과 공포 때문에 피해 사실을 털어놓지 못하는 피해자들을 고려하면, 피해자 수는 훨씬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