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민주콩고 난민 캠프서 무장 괴한 습격에 최소 60명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민주콩고 난민 캠프서 무장 괴한 습격에 최소 60명 사망(사진=AFP 연합뉴스)

콩고민주공화국 북동부 난민 캠프에 무장 괴한들이 습격해 최소 60명의 민간인이 숨졌다.

로이터, AFP통신 등에 따르면, 2일 새벽(현지시간) 이투리주 디주구 지역 난민 캠프에 정글도로 무장한 괴한들의 습격해 최소 민간인 60명이 목숨을 잃었다.

민주콩고 유엔 평화유지군(MONUSCO) 관계자는 “다수의 어린이를 포함한 52명이 사망했고 36명이 다쳤다”고 말했다. 현지 관리와 지역사회 소식통들도 사망자 수는 50명이 넘고 부상자 수도 40명이 넘는다고 밝혔다.

무장 괴한의 습격은 미국에 본부를 둔 감시 단체 ‘키부 안전 트래커’(KST)에 의해서도 확인됐다.

KST는 첫 보고에서 지난 밤 디주구 지역 사보 캠프에서 최소 40명의 민간인이 날이 선 흉기에 의해 사망했다고 전했다. 몇 시간 뒤에는 사망자 수를 최소 52명으로 늘리고 이 중 어린이가 16명이라고 밝히며 최초 보고를 수정했다.



KST는 이번 난민 캠프 습격 사건이 악명높은 콩고발전협동조합(CODECO·이하 코데코) 민병대의 소행으로 추정했다.

이투리 지역 군사정부 대변인인 쥘 응공고도 “사건의 배후가 코데코로 확인됐다”면서 “처음에 사망자 수는 21명으로 보고받았지만 부상자가 많아 앞으로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 이투리주 디주구 지역에 있는 한 난민 캠프의 모습.(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디주구 지역에서는 앨버트 호수를 사이에 두고 헤마 유목민과 렌두 농경민이 오랜 기간 무력 충돌을 벌여 수만 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에 유엔의 요청으로 유럽연합(EU) 평화유지군이 파견돼 양측의 충돌은 일단락되는 듯했다. 하지만 렌두 농경민 측에서 코데코 민병대를 창설하면서 양 민족 간의 충돌은 다시 시작됐다. 유엔에 따르면, 2017년부터 코데코 측의 반복되는 공격에 디주구 지역에서는 민간인 수백 명이 사망하고 수천 명의 난민이 발생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