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80년간 가축 물어간 길이 4m 괴물 악어 포획…美 역대 5위급 덩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역방송 WXXV는 지난달 21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에서 길이 4m짜리 악어가 포획됐다고 보도했다.

미국에서 역대급 덩치를 자랑하는 거대 악어가 잡혔다. 지역방송 WXXV는 지난달 21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에서 길이 4m짜리 악어가 포획됐다고 보도했다.

미시시피 출신 사냥꾼 더그 보리스는 플로리다 남쪽 오키초비 한 호수에서 거대 악어를 잡는 데 성공했다. 사냥꾼은 "수십 년째 마을 가축을 물어가는 악어가 있다는 친구 말을 들었다. 송아지가 계속 사라진다더라. 친구는 내게 악어 사냥을 해보는 게 어떻겠냐고 물었고 나는 단번에 수락했다. 일생일대의 기회였다"고 말했다.

악어가 출몰한다는 호수로 향한 사냥꾼은 450m 거리에서 문제의 악어를 발견했다. 9개 세계기록, 36개 주 기록을 보유하고 있을 만큼 사냥과 낚시에 능한 노련한 사냥꾼은 천천히 악어를 향해 다가갔다.

▲ 호수에서 끌낸 악어는 길이가 4m, 무게가 410㎏에 달했다. 미국에서 잡힌 악어 중 역대 5위급 덩치였다.

165m 근처까지 접근한 사냥꾼은 7㎜ STW 라이플로 악어 정수리를 겨냥했다. 결과는 명중이었다. 기습공격을 당한 악어는 그 자리에서 배를 뒤집었다.

호수에서 끌어낸 악어는 길이가 4m, 무게가 410㎏에 달했다. 미국에서 잡힌 악어 중 길이가 역대 5위급이었다. 사냥꾼은 "악어를 호수에서 완전히 끌어내기 전까진 그렇게 큰 줄 몰랐다"고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미국에서는 2014년 앨라배마에서 길이 4.8m, 몸무게 459㎏짜리 악어가 잡힌 바 있다. 2016년 플로리다 오키초비에서는 길이 4.6m 무게 363㎏짜리 악어가, 2010년 플로리다주 동쪽 브러바드에서는 길이 4.4m, 무게 293㎏짜리 악어가 포획됐다. 2016년 텍사스주 리버티에서 잡힌 악어는 길이가 4.16m, 무게가 410㎏에 달했다.

악어 나이는 80세로 추정됐다. 사냥꾼은 "친구가 아주 어릴 때부터 그 괴물 악어를 봤다"며 죽은 악어가 가축 실종의 주범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수십 년 간 마을 가축을 잡아먹으며 공포를 안긴 악어를 잡았다는 사실에 뿌듯함을 드러냈다. 사냥꾼은 포획한 악어의 고기는 가공하고, 머리는 트로피로 장식했다.

사냥의 잔인함을 지적하는 일부 여론에 대해선 2016년 플로리다 올랜도 디즈니리조트에서 발생한 악어 습격 사건을 언급했다. 당시 디즈니 그랜드 플로리디안 리조트에서는 부모와 관광에 나선 2세 소년이 인공호수에 살던 악어에게 끌려갔다가 숨진 채 발견된 바 있다. 사냥꾼은 "악어는 인간의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고 지적하며, 이번 사냥의 정당성을 주장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