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우주를 보다] 우주 미아의 최후…달과 충돌할 스페이스X 로켓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버추얼 텔레스코프 프로젝트 망원경에 포착한 팰컨9 로켓의 잔해(화살표가 가르키는 점)

7년 전 미국 민간 우주항공업체 스페이스X가 쏘아올린 후 '우주 미아'가 된 로켓이 지상에서 관측됐다. 지난 6일(이하 현지시간) 이탈리아의 온라인 관측소인 버추얼 텔레스코프 프로젝트(The Virtual Telescope Project)는 달과 충돌할 것으로 예상되는 팰컨9 로켓 2단계 부스터의 모습을 이날 포착했다고 밝혔다.

로마에서 17인치 망원경을 사용해 60초 노출로 촬영한 사진을 보면 로켓은 희미한 작은 별처럼 보인다. 앞서 지난 2015년 미국 플로리다에서 발사된 팰컨9 로켓은 미 항공우주국(NASA)의 심우주 기상관측위성(DSCOVR)을 지구에서 약 160만㎞ 떨어진 라그랑주 포인트에 보낸 후 우주를 떠돌게 됐다. 로켓 자체의 연료가 고갈되면서 정처없이 우주를 떠도는 한마디로 '우주 쓰레기'가 된 것.

▲ 2021년 2월 사진작가 트레버 말만이 촬영한 달과 팰컨9 로켓

이후 7년 동안이나 지구, 달, 태양의 중력에 따라 떠돌던 로켓은 결국 달에 떨어지면서 최후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로켓은 다음달 4일 오전 달과 충돌할 예정이며, 다만 뒷면에 떨어질 것으로 예측돼 지구에서 직접 관측은 어렵다. 천문학자인 지안루카 마시 박사는 "매우 강한 빛과 달의 간섭이 있어 촬영하기가 매우 어려웠다"면서 "9일이 이 4톤짜리 우주 쓰레기 덩어리를 우리가 직접 볼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렇다면 로켓 잔해가 달과 충돌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이에대해 전문가들은 달에 별다른 영향을 없을 것이라 내다보면서도 인류의 피조물이 의도와 다르게 달과 충돌하는 첫 사례라고 입을 모았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