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올림픽+] 제철소 앞서 스키 점프?…희한한 베이징 경기장 왜 만들었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서우강(首鋼) 빅에어 경기장에서 경기 중의 선수의 모습. 사진=AP 연합뉴스

중국이 야심차게 건설한 서우강(首鋼) 빅에어 경기장이 경기와는 어울리지 않는 희한한 풍경을 만들며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8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은 올림픽 스키선수들이 폐쇄된 제철소의 연기대신 하늘로 오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경기를 TV로 지켜보고 있는 전세계인들은 물론 선수들까지 다소 당혹하게 만든 서우강 빅에어 경기장은 지난 2008년 폐쇄된 제철단지에 위치해 있다. 중국은 이번 대회를 ‘친환경 올림픽’으로 치르겠다며 이곳을 스노보드 빅에어와 프리스타일 스키 빅에어 경기장으로 만들었다.

그러나 뜻은 좋았으나 이로인해 TV 화면에 나오는 풍경은 어색 그 자체다. 과거 올림픽 경기에서는 아름다운 설원을 배경으로 멋진 점프와 함께 하늘로 솟구치는 선수들의 모습을 볼 수 있었으나 지금은 거대한 공장과 냉각탑이 그 자리를 대신하고 있기 때문. 이에 네티즌들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디스토피아적이자 지옥의 풍경'이라는 박한 평가를 내렸다. 심지어 일부에서는 유명 애니메이션 심슨의 작업장인 스프링필드 원자력 발전소가 연상된다는 평가도 제기됐다.  

▲ 사진=AP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곳 제철 단지는 과거 중국의 대표적인 철강 생산 지역으로 수많은 사람들의 일자리를 제공했으나 이와 반대로 대기오염을 일으켜 베이징 하늘을 뿌옇게 물들였다. 이에 중국 당국은 지난 2008년 이곳을 폐쇄하고 현재는 문화와 레저 용도로 전환하고 있다. 곧 친환경이라는 세계적인 목표 아래 변화하는 중국의 모습을 자랑하는 상징적인 공간이지만 오히려 이상한 풍경에 눈길이 더가고 있는 셈.



이에대해 미국 프리스타일 스키 선수인 닉 괴퍼는 “마치 가상 세계, 비디오 게임에서 만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나 이번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미국계 중국인 프리스타일 스키 선수 에일린 구(19)는 "이 경기장은 정말 환상적"이라면서 "눈이 거의 내리지 않았는데도 마치 빙하 위에 있는 것 같은 기분"이라고 호평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