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올림픽 마스코트 인형 인기에 리셀러 판 쳐…단속 나서기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中올림픽 마스코트 인형 인기에 리셀러 판 쳐…단속 나서기도(사진=신화 연합뉴스)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마스코트인 판다 ‘빙둔둔’(氷墩墩)의 중국 내 인기가 뜨겁다. 올림픽 마스코트 인형을 비싸게 되파는 리셀러(Re-seller, 전매상)까지 판을 치면서 당국이 대대적인 단속에 나섰다.

8일 홍콩 청보 등에 따르면, 베이징 둥성구 공안당국은 이날 신속한 조사 끝에 마스코트 인형을 사재기해 비싸게 되판 남성 3명을 붙잡아 모두 법에 따라 행정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 중국을 상징하는 판다가 얼음으로 만든 보호복을 입은 모습인 빙둔둔은 현재 중국에서 없어서 못 팔 정도다. 주요 상품은 1인당 1개만 구매하도록 제한돼 있다.(사진=신화 연합뉴스)

▲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마스코트인 판다 ‘빙둔둔’ 인형을 사기 위해 공식 판매점 앞에서 줄을 서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사진=AP 연합뉴스)

중국을 상징하는 판다가 얼음으로 만든 보호복을 입은 모습인 빙둔둔은 현재 중국에서 없어서 못 팔 정도다. 주요 상품은 1인당 1개만 구매하도록 제한돼 있다. 그런데도 매일 많은 사람이 공식 판매점 앞에서 4, 5시간이나 줄을 서서 기다린다.



한 20대 남성은 외신 인터뷰에서 “2시간 반이나 기다리고 있는데 매장에 들어가려면 1시간이 넘게 더 걸린다고 한다”며 쓴웃음을 짓기도 했다.

결국 베이징올림픽 조직위원회는 빙둔둔 관련 상품의 공급량을 늘리겠다고 밝혔다.

자오웨이둥 조직위 대변인은 “우리는 이 문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빙둔둔의 공급을 늘리기 위해 공장들과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빙둔둔의 공급이 빠듯한 것은 춘제 연휴가 올림픽과 기간이 겹치면서 제조 공장들이 문을 닫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공안도 빙둔둔은 최소 오는 6월 말까지 계속해서 시장에 공급될 예정이니 리셀러로부터 비싼 값에 사들여 경제적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합리적인 소비를 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