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팔로워 128만명 미녀 스키 선수 국적 논란...왜 IOC는 그녀의 국적을 지웠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을 대표하는 미녀 스키 여제로 떠오른 구아이링 선수의 국적 논란이 끊임없이 제기되는 분위기다.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개막 이전부터 오성홍기를 가슴에 단 중국국가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능숙한 중국어를 구사하며 언론에 등장했던 구아이링(谷愛凌·19) 현재 중국 최고의 스타로 꼽힌다. 

특히 지난 8일 개최된 프리스타일 스키 여자 빅에어 부문에서 금메달을 거머쥐면서 베이징 올림픽 경기장 인근에서는 중국 전통의상 차림의 구아이링을 그린 드론 5백 대가 밤하늘을 수놓는 공연이 열리기도 했다. 

그런데 미국의 소리와 대만 중앙통신 등 다수의 외신들은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의 구아이링 영문 소개란에 얼마 전부터 ‘(그가)미국 국적을 포기하고 중국 국적을 취득했다고 표기했던 문장이 조용히 삭제됐다’면서 14일 그에 대한 이중국적 논란을 재점화 시켰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9일까지 구아이링 선수에 대한 영문 소개에는 ‘2019년 이탈리아 월드컵에 참가해 첫 금메달을 거머쥔 뒤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중국을 대표하기 위해 미국 국적을 포기하고 중국 국적을 취득했다’고 표기됐던 바 있다. 

하지만 그의 국적 논란이 국내외 언론을 통해 처음 불거진 직후였던 지난 10일부터 이 홈페이지 소개란에는 ‘2019년 월드컵에서 금메달을 처음 딴 후 중국을 대표하기로 결정했다’는 간략한 내용으로 변경됐다는 지적이다. 

같은 날 IOC가 언론에 공식 입장은 ‘구아이링이 이번 동계올림픽 참가 신청과 국적 자격 심사 통과 전 과정에서 ’중국 단일 여권‘으로만 신청했다고 밝혔다. 때문에 그가 미국 시민권을 포기하고 공식적으로 중국 단일 국적을 취득했는지 여부는 알려진 바가 없다. 

이에 대해 지난 8일 뉴욕 주재 중국영사관은 ‘(구아이링이)앞으로 귀화를 하거나 중국에서 중국 영주권을 취득해야 한다’는 애매한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현지의 국적법에 따르면, 중국은 이중국적을 인정하지 않으며 외국인이 중국 국적을 취득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국가의 국적 포기를 먼저 이행해야 하기 때문이다. 

문제는 구아이링이 지난 2019년 6월 중국 국가대표팀 합류 소식을 발표했을 당시 그의 나이는 16세 미만이었는데, 미국법 상 16세 미만의 미성년자는 미국 시민권 포기 여부를 스스로 결정할 수 없다는 점이 논란을 더욱 키우는 양상이다. 

특히 올림픽 헌장 제41조에 따라 참가 선수의 국적이 소속 국가를 대표해야 한다는 규정에 의하면 구아이링의 국적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이번 동계올림픽에서 획득한 메달 박탈의 가능성도 농후하다는 설명이다. 

때문에 구아이링 스스로 미국 시민권 포기 여부를 명시적으로 선언하지 않는 한 그의 이중국적 논란은 한동안 계속될 수밖에 없다는 비판도 동시에 제기된 분위기다. 

이와 함께, 그의 이중국적 논란이 이번 베이징동계올림픽에 참가한 중국 국가대표팀에 대한 공정성 논란을 부추길 것이라는 비판도 제기됐다. 



또, 이 매체는 논란과 관련해 IOC에 공식 답변서를 요청했으나 이에 대해 IOC 측은 ‘구아이링이 2019년 중국 국적을 취득했고, 같은 해 12월 국적 변경이 승인돼 중국 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여권 사본을 포함한 모든 필요 서류를 제공했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고 전했다.

 한편, 미국 정부는 구아이링의 공식적인 국적에 대해서는 공식적인 답변을 한 바 없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