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생존 가능성 ‘0’ 뚫고 기적 만든 쌍둥이 조산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2주 5일 만에 세상 밖으로 나왔지만 기적적으로 생존해 무럭무럭 성장하고 있는 영국의 쌍둥이 조산아 중 한 명

임신 22주 5주 만에 세상 밖으로 나왔지만, 기적적으로 생존한 영국 쌍둥이 조산아의 사연이 희망을 전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13일 보도에 따르면, 노팅엄 출신의 산모 제이드 크레인(39)은 인공수정을 통해 쌍둥이를 임신했다. 그러나 임신 22주 5일째 되던 날 갑작스러운 복통을 느꼈고, 곧바로 제왕절개 수술을 받아야 했다.

영국 낙태법에 따르면 임신 24주 이전에는 임신을 중단하는 것이 가능하다. 따라서 의료진은 조산 등의 이유로 임신 24주 이전에 태어난 아기의 경우 생존이 가능하지 않다고 간주하고, 의학적으로 개입해 적극적인 치료를 하지 않을 수 있다.

▲ 산모 자궁에서 22주 5일 만에 세상 밖으로 나온 조산아 쌍둥이 중 한 명의 출생 당시 모습

크레인의 주치의와 의료진 역시 초반에는 임신 22주 만에 태어난 조산아 쌍둥이의 생존 가능성이 ‘0’이라고 봤지만, 결과는 달랐다. 쌍둥이 남매인 할리와 해리는 태어난 지 13주가 된 현재, 의료진도 놀랄 정도로 빠른 성장과 함께 건강을 찾아가고 있다.

할리와 해리는 태어났을 당시 성인 손바닥에 올라가고도 남을 만큼 작은 몸집이었다. 작은 튜브나 주사바늘을 이용한 의료 처치마저도 쉽지 않을 정도였다.

의료진은 쌍둥이 조산아의 생존 가능성이 매우 낮음에도 포기하지 않았다. 산모인 제이드와 남편 스티브(52) 역시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다.

▲ 22

▲ 22

 

쌍둥이의 어머니인 제이드는 “의사들은 아기들이 살아남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나는 아기들에게서 생명의 징후를 분명히 확인했고, 의학적 치료를 원했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12주가 넘는 시간 동안 많은 일이 있었다. 의료진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제는 의료진이 더 우리를 응원하고 있다”면서 “몇 주 뒤 예정대로 아이들과 함께 집으로 돌아가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비록 쌍둥이는 조산으로 인해 폐질환 등 많은 건강 문제를 겪고 있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한 수없이 많은 수술이 예정돼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쌍둥이는 지난 13주 동안 역경을 이겨냈고, 오는 24일 퇴원을 앞두고 있다.

쌍둥이의 아버지인 스티브는 “나는 의료진이 아기들과 작별 인사를 준비하라는 이야기를 들었지만 포기하지 않았다”면서 “우리 아이들은 의료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며 기쁨을 표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