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페루서 1000년 전 어린이 미라 6구 무더기 발굴...순장된 듯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미 페루에서 최소한 1000년 이상 된 것으로 보이는 어린이 미라 6구가 발견됐다. 아이들은 당시 귀족이 사망하자 순장된 것으로 보인다.

14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산마르코스 대학 고고학팀은 카하마르키야 '진흙의 도시' 유적지에서 어린이 미라를 발굴했다.

발굴팀 책임자인 고고학자 피에테르 반달렌은 "미라는 잉카시대 훨씬 전인 1000~1200년 전의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카하마르키야 '진흙의 도시'에선 지난해 11월 길이 3m, 깊이 1.4m 규모의 무덤이 발견됐다. 어린이 미라는 해를 넘겨 계속된 추가 발굴 과정에서 발견됐다.

무덤의 주인은 18~22살로 추정되는 한 남자였다. 두 손으로 얼굴을 가린 자세로 안장된 이 남자는 당시 사회의 엘리트 계층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반달렌은 "무덤에서 나온 부장품 등을 볼 때 상당한 정치적, 경제적 지위를 누리던 계층의 남자였다"면서 "카하마르키야의 제왕이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을 정도였다"고 말했다.

미라로 발견된 아이들이 무덤의 주인과 어떤 관계였는지는 풀어야 할 숙제다.

학계는 제물로 바쳐진 아이들이 순장됐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사람이 사망하면 저세상으로 가는 길이 외롭지 않도록 동행을 만들어주는 게 당시의 풍습이었다.

어린이들이 무덤의 주인과 가까운 사이였을 수 있다는 관측은 이래서 나온다.  

미라로 발견된 아이들은 천으로 싸여 있었다. 아이들이 산 채로 순장됐는지 희생을 당한 뒤 묻혔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반달렌은 "미라를 연구하다 보면 이런 의문을 풀 수 있는 실마리가 나올 수도 있다"며 "미라가 많은 숙제를 학계에 던져줬다"고 말했다. 

무덤에는 토끼와 개로 보이는 동물이 함께 묻혀 있었다. 무덤의 주인이 생전 아꼈던 동물이거나 키웠던 동물일 수 있다.

옥수수를 비롯해 곡물이 용기에 보관된 상태로 발견된 것도 흥미로운 부분이다. 학계는 "죽음의 세계로 들어가는 길에 허기를 겪지 말라는 당시의 신앙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라고 보고 있다.



한편 페루 리마로부터 24km 지점에 위치한 카하마르키야는 AD 200년 전후로 만들어진 도시였다. 진흙으로 각종 건축물이 지어진 흔적이 다수 남아 있어 '진흙의 도시'로 불린다.

당시 이 도시의 규모는 약 167헥타르, 인구는 1~2만에 달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