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갤 S22 스펙 논란일자 서둘러 정정 발표한 삼성전자...화면 주사율이 뭐길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전자는 갤럭시22와 22플러스의 화면 주사율(refresh rate)을 공식적으로 하향 조정했다. 디스플레이에서 주사율은 1초에 얼마나 많은 장면을 화면에 표현하는지 나타내는 수치로, 단위는 ㎐(헤르츠)를 사용한다.

지난 10일 뉴스룸을 통해 밝힌 갤럭시S22와 S22플러스의 화면 주사율은 10㎐~120㎐까지 가변 조절이 가능하다고 나타나 있었다. 

하지만 국내외 커뮤니티에서 다결정저온폴리실리콘(LTPS · Low Temperature Poly Silicon) 디스플레이에서 48㎐ 이하의 주사율이 가능한지에 대한 논란이 일자 삼성전자는 만 하루 만에 갤럭시S22와 22플러스의 가변 주사율을 48㎐~120㎐로 수정 업데이트했다.

 ‘보다 정확한 정보 제공을 위해’라는 표현을 썼지만 공식 스펙 시트에 공개되었던 내용인 만큼 잘못된 정보로 소비자에게 혼란을 준 점은 분명하다. 

 주사율이 높을수록 1초에 더 많은 이미지가 보이는 만큼 영상을 좀 더 부드럽고 매끄럽게 감상할 수 있는 반면 전력 소모도 증가한다. 같은 원리로 주사율이 낮을수록 표시 이미지가 적어 전력 소모가 감소한다. 

가변 주사율이란 이러한 점을 이용, 사용하는 콘텐츠와 애플리케이션에 따라 화면 주사율을 높이거나 낮춰 전력 소모를 최적화하기 때문에 고급 기종일수록 가변 폭이 크다. 

저온폴리실리콘(LTPS)에서도 48㎐ 이하의 주사율 구현은 과연 불가능할까? 다결정저온폴리실리콘(LTPS)을 사용한 액정은 전자의 이동이 빠르다. 단시간에 원하는 전류량을 충분히 보낼 수 있어 촘촘한 회로 구성이 필요한 고해상도 디스플레이 패널에 유리하다.

 로스 영 디스플레이서플라이체인컨설팅(DSCC) 최고경영자(CEO)는 “저온폴리실리콘(LTPS)는 48㎐ 이하까지 낮출 수 있기 때문에 복수의 기업은 데모용 모델에서 48㎐ 이하 주사율을 시연했다” 하지만 “상용화된 사례는 한차례도 없었다”라고 밝힌 사실을 미루어 볼 때 지금까지 10㎐~120㎐의 가변 주사율은 저온다결정산화물(LTPO; Low-Temperature Polycrystalline Oxide) 디스플레이에서만 가능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번 시리즈에선 갤럭시S22울트라에만 저온다결정산화물(LTPO) 디스플레이가 탑재됐다. LTPO는 저온다결정실리콘(LTPS)과 옥사이드(Oxide · 산화물) 박막트랜지스터(TFT · Thin Fillm Transister)를 결합해 전력 효율을 높였다.

박막트랜지스터는 디스플레이 기본 단위 레드·그린·블루(RGB) 픽셀을 제어해 빛의 밝기를 조절하는 전기적 스위치 역할을 한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 Organic Light Emitting Diodes) 패널의 전력 소모를 15~20%가량 줄일 수 있다 



특히 산화물(Oxide)의 경우 정지 픽셀에서 1초에 한 번만 신호를 줘도 되지만 기술 난도가 높고 수율(yieldl · 투입수에 대한 양품 비율)이 높지 못해 주로 최상위 기종에 사용된다.

IT테크 인플루언서 DoIT범카 mratoz0111@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