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내 기분 맞혀 봐요” 日서 6가지 표정 짓는 ‘로봇 소년’ 등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와우! 과학] “내 기분 맞혀 봐요” 日서 6가지 표정 짓는 ‘로봇 소년’ 등장

▲ 니콜라는 인간의 6가지 기본 감정인 행복과 슬픔, 두려움, 분노, 놀람, 혐오를 얼굴에 나타낸다.표정은 분노·혐오·공포·행복·슬픔·놀라움 순.(사진=이화학연구소)

일본 대표 종합연구소인 이화학연구소(이하 리켄)가 인간처럼 얼굴에 감정을 드러낼 수 있는 인간형 로봇(안드로이드)을 개발해 화제다.

미 과학전문 매체 사이언스데일리 16일 보도에 따르면, 리켄 연구진은 최근 인간과 같이 얼굴에 감정을 드러낼 수 있는 안드로이드 ‘니콜라’를 개발했다.

▲ 니콜라는 인간의 6가지 기본 감정을 얼굴에 나타낸다. 표정은 분노·혐오·공포·행복·슬픔·놀라움 순이다.(사진=이화학연구소)

니콜라는 얼굴 움직임을 분석해 표정을 객관적으로 측정하는 기법인 ‘표정기호화법’(FACS)을 기반으로, 인간의 6가지 기본 감정인 행복과 슬픔, 두려움, 분노, 놀람, 혐오를 얼굴에 나타낸다. 남자아이를 모델로 삼아 만들어진 것으로 보이지만, 머리카락이 없고 표정이 다소 어색해 해외 누리꾼은 “무섭다”, “섬뜩하다”, “행복한 표정이 사악한 계획을 꾸밀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얼굴에는 인공 근육의 움직임을 제어하는 장치 29개, 머리와 안구의 움직임을 담당하는 장치 6개가 있다. 이들 장치는 모터 방식이 아닌 공기 압축 방식으로 작동해 표정을 소음 없이 부드럽게 지을 수 있다.



연구진은 또 사람들이 니콜라의 표정을 보고 로봇이 표현하고자 하는 감정을 구분할 수 있는지를 확인했다. 예를 들어 니콜라가 얼굴을 찡그렸을 때 분노한 것인지 아니면 혐오를 나타내려고 하는 것인지를 일반인이 알아볼 수 있는지를 조사한 것이다.

그 결과, 사람들은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수준에서 니콜라의 모든 감정을 적절하게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프로젝트를 이끄는 사토 와타루 연구원은 “니콜라와 같이 인간과 감정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안드로이드는 노인 돌봄과 같은 서비스 분야에서 활약하게 될 것이다. 실생활에서 유용해 인간의 복지를 증진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연구 성과는 국제 학술지 ‘프론티어스 인 사이콜로지’(Frontiers in Psychology) 최신호(2월 4일자)에 실렸다.

사진=이화학연구소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