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홍콩 하루 7000명 확진자 폭증…중국식 강제 전수 검사 두고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구 750만의 도시 홍콩에서 18일 하루 동안 7000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방역 당국이 초비상이다. 홍콩에서 코로나19가 창궐한 이후 최고치다. 지난 17일 3629건의 확진자 발생 이후 단 하루 만에 배에 가까운 확진자 증가 수치를 보인 것.

홍콩 특별행정구 보건부 소속의 위생방호센터는 지난 18일 확인된 확진자 수가 7000명을 넘어섰으며 이달 중 확진 판정을 받은 이들의 수는 3만 3503명을 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9일 밝혔다.

위생방호센터 집계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전 0시까지 홍콩에서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 수는 총 255명으로 이달 들어와 사망자 수가 급증해 2월 중 사망한 환자 수는 50명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달 중 사망한 환자 모두 홍콩의 공립병원에서 치료 중 사망했으며, 자가 격리 또는 치료 대기 중 사망한 환자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공개된 사망자 추이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 판정 후 사망한 환자 중 최저 연령의 사망자는 3세, 최고령자는 100세로 확인됐다. 3세의 아동 환자가 사망한 것은 지난 15일 프린스 오브 웨일즈 병원 응급실에서 응급 진료를 받은 직후 증세 악화로 홍콩 어린이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사망자 중 상당수가 70세 이상의 고령층 환자였다.

확진자 수가 급증하자 홍콩 캐리람 행정장관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홍콩의 코로나19 전염 악화 상황이 홍콩 내부에서 대처할 수 있는 통제 능력을 이미 넘어섰다’면서 ‘특히 감염에 취약한 중증 질환을 앓고 있는 고령자에게 최소한의 의료 서비스와 집중될 수 있도록 대중의 이해와 협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협조를 구했다.

하루 평균 1만 명대의 확진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사실상 홍콩 내부의 인원으로는 신규 환자의 감염 경로 확인이 불가능할 정도로 홍콩 지역사회 내 확산이 이미 심각한 수준이라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캐리람 장관과 행정부 내부에서는 750만 명의 홍콩 주민 전원에 대한 코로나19 전수 조사를 강행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특히 홍콩 주민 전수 조사에 중국 본토에서 파견된 의료진과 검사 시설이 투입될 것으로 알려진 상태다. 하지만 인터넷에서 홍콩 시민들의 생체 정보가 중국 당국에 넘어갈 것이라는 소문이 퍼지는 등 홍콩 일각에서는 중국 본토에서 온 의료진이 코로나19에 투입될 것이라는 전망에 비판적인 시각을 보내는 이들이 상당하다.

홍콩 매체 홍콩명보에 따르면 쩡궈웨이 본토사무국 국장과 수천 명의 중국 본토 의료진과 검사실 인력이 홍콩 파견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홍콩에 방역 물자를 공급하고 홍콩 사회의 안정화를 위해 전폭적인 인적, 물적 지원을 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반면 홍콩 내부에서는 본토에서 파견되는 대규모 인력에 대해 여전히 비판적인 목소리가 꾸준히 제기되는 상황이다. 홍콩 매체 데일리 홍콩은 단순히 코로나19 초기 증세로 양성 판정을 받은 이들을 모두 확진자로 분류하는 검사 시스템의 효용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 매체는 특히 지난 1월 19일 홍콩 당국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됐다는 이유로 시중의 햄스터를 살처분 명령했던 사례를 지적, 코로나19 확진자들을 독일 나치 정권 시절처럼 확진자의 인격을 살처분할 가능성이 농후하다는 점을 비판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