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거미줄로 소리를 듣는 거미 발견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골목왕거미 (Larinioides sclopetarius) Credit: Dariusz Kowalczyk/Wikimedia Commons, CC BY-SA 4.0)

거미의 몸을 보면 눈은 쉽게 찾을 수 있지만, 소리를 감지하는 귀는 볼 수가 없다. 거미는 몸에 있는 미세한 털인 감각모의 진동을 통해 소리를 듣기 때문이다. 일부 거미는 청각이 매우 우수해 자기 몸의 600배나 먼 거리에 있는 소리도 들을 수 있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작고 미세한 털만으로 소리를 듣기 때문에 거미는 청각이 예민하지 않은 동물로 여겨졌다.

빙햄튼 대학의 연구팀은 최소한 한 종 이상의 거미가 감각모 이외에 다른 방법으로 소리를 감지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바로 거미줄의 진동을 이용하는 방법이다. 기본적으로 거미는 다리를 통해 거미줄의 진동을 감지하고 먹이가 걸렸는지 알아낸다. 따라서 거미줄의 진동을 감지해 소리를 간접적으로 들을 수 있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으나 이를 직접 증명하기는 어려웠다.

연구팀은 왕거미과에 속한 골목왕거미 (Larinioides sclopetarius)를 잡아 실험실 환경에서 거미줄을 치게 한 후 거미를 피해 거미줄에만 선택적으로 지향성 음파를 발사했다. 그 결과 골목왕거미는 거미줄이 있는 상황에서는 10m 밖에서도 소리를 들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통해 먹이가 접근하고 있거나 천적이 나타나면 들키지 않게 몸을 숨길 수 있다.

거미줄의 진동을 감지하는 거미가 많다는 점을 생각하면 거미줄을 이용해서 더 먼 거리에서도 소리를 듣는 거미는 생각보다 흔할 가능성이 높다. 거미줄은 거미에게는 가장 소중한 자산인만큼 오랜 세월 진화를 통해 거미줄을 여러 가지 방법으로 활용하는 기술을 익혔을 것이다. 아마도 아직 우리가 알지 못하는 활용법도 있을 수 있다. 앞으로 이보다 더 흥미로운 거미줄의 비밀이 밝혀질지도 모른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