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진태현♥박시은 부부 임신.…”2차례 유산 후 기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임신했다. 박시은의 남편 배우 진태현은 21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박시은이 임신 중임을 알렸다.

진태현은 "저희 부부는 2번의 유산이 있었다. 하늘이 무너지는듯 너무 힘들었다. 하지만 지난 12월 또 한번의 자연스러운 기적 찾아왔다. 이제 안정기에 들어왔고 산모 태아 건강하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부부 처음으로 여기까지 왔다. 지난 겨울 내내 시간이 멈춰있는듯 힘든 여정이었다"고 고백했다.

진태현은 또 "앞으로 건강한 우리 아내 결과가 안좋아도 언제나 괜찮으니, 이번엔 완주 할수 있길 모두 응원해달라"며 "저도 제 모든걸 바쳐 완주를 돕겠다"고 덧붙였다.

진태현은 "아내, 대학생 딸, 반려가족 토르, 미르, 이제 한명 더 추가"라며 늘어날 식구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진태현과 박시은은 지난 2011년 종영한 드라마 '호박꽃 순정'으로 인연을 맺어 2015년 7월 결혼했다. 지난 2019년 대학생인 딸을 입양해 화제를 모았다.

<다음은 진태현 글 전문>



2021년 저희 부부는 2번의 유산이 있었습니다. 하늘이 무너지는듯 너무 힘들었습니다.

하지만 지난 12월 또 한번의 자연스러운 기적 찾아왔습니다. 이제 안정기에 들어왔고 산모 태아 건강합니다.

우리 부부 처음으로 여기까지 왔습니다. 지난 겨울 내내 시간이 멈춰있는듯 힘든 여정이었습니다.

앞으로 건강한 우리 아내 결과가 안좋아도 언제나 괜찮으니 ^^

이번엔 완주 할수 있길 모두 응원해주세요! 저도 제 모든걸 바쳐 완주를 돕겠습니다.

아내, 대학생 딸, 반려가족 토르, 미르, 이제 한명 더 추가.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