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지름 126m 초대형 싱크홀, 외계인 소행이었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한 멕시코의 초대형 싱크홀이 외계인의 소행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의혹에 불을 지핀 건 현장을 방문한 한 현지 유튜버의 영상이다.

화제의 영상은 멕시코 유튜버 '우르벡스 푸에블라'가 최근 공개했다. 구독자가 370명 남짓한 이 유튜버의 영상은 처음엔 큰 관심을 받지 못했지만 뒤늦게 현지 언론에 보도되면서 화제가 됐다. 조회수는 순식간에 14만 회를 넘겼다.

10분14초 분량의 영상을 보면 초대형 싱크홀 위로 정체를 알 수 없는 물체가 공중부양하듯 둥둥 떠 있다.

유튜버 우르벡스 푸에블라는 영상을 촬영하면서 미확인비행물체(UFO)라는 표현을 쓰진 않았다. 그는 "떠 있는 저 물체가 무엇인지 모르겠다. (성급하게) UFO라고 말하진 않겠지만 이상하다. 정체를 알 수 없다"고 표현에 신중을 기했다.

하지만 현지 언론이 영상을 소개하면서 온라인에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일부는 "형체를 볼 때 드론 같다. 사람의 소행이다"라고 했지만 또 다른 일부는 "드론으로 보이지 않는다. 싱크홀과 관련 있는 UFO가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일각에선 대형 싱크홀이 생긴 후 정체를 알 수 없는 비행물체를 목격한 현지 주민이 여럿이라는 말도 돌았다. 

한 네티즌은 "싱크홀이 생긴 곳에 가면 정체미상의 비행물체를 봤다는 사람을 쉽게 만날 수 있다"며 "싱크홀은 외계인의 소행이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의문의 싱크홀이 생긴 곳은 멕시코 푸에블라주(州)의 후안 세보니아라는 곳이다. 

주도 푸에블라시티에서 약 20km 떨어진 이곳에선 지난해 5월 29일 원인을 알 수 대형 싱크홀이 생겼다. 

초기 싱크홀의 지름은 약 5m에 불과했지만 싱크홀은 계속 커지더니 초대형으로 변해버렸다. 푸에블라 당국에 따르면 싱크홀 상부의 현재 지름은 126m, 하부 지름은 123m에 달한다. 

깊이도 깊어져 이미 45m를 넘어섰다. 사고의 위험이 커 싱크홀 주변의 출입은 여전히 통제되고 있다. 

푸에블라 주정부는 "싱크홀이 생긴 후 과학적 조사를 실시했지만 원인은 여전히 오리무중"이라며 "안전사고가 나지 않도록 통제와 관리만 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민들은 "가끔 정체를 알 수 없는 소리가 흘러나오는 것 같기도 하다"며 "싱크홀이 생긴 지 1년이 다 되어가지만 공포감은 여전히 가시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