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아프간서 수많은 생명 구한 英 탐지견, 최고 무공훈장 받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프간서 수많은 생명 구한 英 탐지견, 최고 무공훈장 받았다(사진=RAF)

영국의 한 퇴역 군견이 아프가니스탄에서 수많은 사람을 지킨 공로로 동물에게 주는 최고 무공훈장을 받았다.

22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올해 10살이 된 저먼 쇼트헤어드 포인터 ‘허츠’는 영국군 소속 탐지견으로, 2013년부터 13개월 동안 아프가니스탄에서 복무했다.

허츠는 마약류뿐만 아니라 휴대전화와, 음성녹음기, GPS 장치, 유심칩 등까지 찾는 영국군 사상 최초의 전자기기 탐지견이다. 복무 기간 영국군과 연합군 병사, 민간인의 생명에도 중대한 위협이 되는 밀수품을 수백 차례 발견했다.

▲ 영국 퇴역 군견 허츠가 핸들러였던 조너선 태너 준위와 만나고 있는 모습.(사진=AP 연합뉴스)

크로아티아에서 태어난 허츠는 마약탐지 테스트에서 뛰어난 능력을 보여 한 살 때 영국 공군(RAF)에 입대했다. 개인 전자기기 탐지 전문훈련을 받은 뒤 핸들러인 조너선 태너 준위와 함께 아프가니스탄에 배치됐다. 허츠와 태너는 헬만드주 캠프 배스션과 수도 카불의 군사 시설에서 함께 탐지 작전을 수행했다.

허츠가 복무하는 동안 캠프 배스션에 대한 로켓포 공격은 단 한 차례도 없었다. 허츠는 이곳에서만 적군의 첩보 활동을 돕기 위해 사용된 100여 점의 밀수 물품을 발견했다.

허츠와 함께 탐지 작전에 투입됐던 사이먼 닥 RAF 상병은 “허츠는 언제나 작전 지역에서 금지 물품을 찾아내곤 했다. 내가 함께 일했던 탐지견 가운데 가장 뛰어났다”고 회상했다.

▲ 영국 퇴역 군견 허츠가 디킨 메달을 목에 걸고 있는 모습.(사진=AP 연합뉴스)

영국 동물구호단체 PDSA는 이날 허츠의 공로를 인정해 올해 ‘디킨 메달’ 수상견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동물에게 주는 디킨 메달은 영국 빅토리아 십자훈장에 해당하는 최고 무공훈장이다.



PDSA 측은 “허츠의 임무는 현지 주민과 군을 포함한 그곳에서 일하는 모든 사람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필수적이었다. 그의 행동으로 얼마나 많은 생명을 구했는지 정확히 추측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허츠가 메달을 받게되면서 용감한 동물에게 수여된 딕킨 메달은 총 74개가 됐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