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만은 지금] 대만서 사상 두 번째 대선 재외투표 실시…“대만서 유일한 재외투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나라와 공식 수교관계가 없는 대만에서 23일 제20대 대통령 선거 재외투표가 실시됐다. 

투표소는 대만 타이베이 주재 한국대표부에 마련됐다.

대만에서 우리나라 대통령 선거가 실시된 것은 대만과 단교된 1992년 이후 두 번째다.

이에 앞서 2017년 4월 25일 제19대 대통령 선거가 단교 이후 처음으로 실시됐다. 이는 공관이 설치되지 않은 지역에서 영사 업무를 수행하는 사무소에 재외선거관리위원회를 설치할 수 있다는 선거법 개정에 따른 것이다.



비가 주룩주룩 내리는 이날 오전 투표소에는 교민들이 삼삼오오 투표소에 모여 들어 투표를 마쳤다. 투표소는 차분한 분위기였다.

대만 재외투표 선거위원장인 조정호 대만 한인회장은 “1350명의 교민이 이번 대선 재외투표를 신청했다. 이는 당초 목표한 5천 명의 27%로 다른 나라보다 참여율이 비교적 높은 편”이라고 밝혔다. 

조 회장은 또 “대만에서 해외 대통령 선거 재외투표를 실시하는 나라는 대한민국이 유일하다”며 “그만큼 대만 정부도 자국에서 치러지는 한국 대선 투표에 지대한 관심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교민 김규일 씨는 “동북아시아의 린치핀에서 이제는 세계를 선도하는 국가로 발돋움하는 대한민국의 국민이라는 것을 투표를 통해 보여 주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날 8시(현지시간)부터 타이베이 한국대표부에서 시작된 대선 재외투표는 28일 오후 5시까지 실시될 예정이다. 

류정엽 타이베이(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