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돈 없으면 파주 살아?…미우새 탁재훈, 지역 비하 발언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탁재훈이 지역을 비하하는 내용을 담은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있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이상민이 서울을 떠나 파주로 이사를 한 내용을 담았다.

문제는 이날 초대받은 탁재훈과 이상민의 대화 과정에서 나왔다. 탁재훈은 “이렇게 멀리 이사를 왔냐”라고 묻자 이상민은 "이 집이 전에 살던 집 월세의 반값”이라면서 “다시 서울로 상경할 때는 멋지게 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탁재훈은 “나도 고민이다. 언제까지 엄마 집에 있을지 모르겠다”고 고민을 털어놨고 이상민은 "여기로 와라. 내가 1층 쓸게. 형이 2층 써라”라고 제안했다.

문제의 발언은 이어진 대화에서 나왔다. 제안을 거절한 이유를 묻자 탁재훈은 "솔직히 말해 어쩔 수 없이 온 거지, 돈이 없어서...”라고 말했다. 결국 이상민은 “그러면 형은 서울에 집을 왜 못 얻냐”라고 묻자 탁재훈은 “이런 식으로 대화하면 결국 서로 상처밖에 더 주냐. 애초부터 서울하고 안 어울렸다"며 대화를 끝냈다.



해당 방송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탁재훈의 발언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곧 파주가 돈 없는 사람들이 사는 곳으로 비쳐진 것. 네티즌들은 "정말 불쾌한 발언으로 서울 이외 사람들은 다 가난하다는 이야기인가", "해당 지역 사람들의 기분은 전혀 고려하지 않은 발언", 특히 파주 토박이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우리 고향을 비하한 탁재훈에게 사과받고 싶다"고 밝히기도 했다.

나우뉴스부 연예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