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일론 머스크 ‘스타링크’ 우크라이나 서비스…인터넷 속도 빠르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스페이스X 스타링크 위성과 우크라이나 개발자 올레그 쿠트코브의 모습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스페이스X가 현재 러시아의 침공을 겪고있는 우크라이나에 위성을 통한 인터넷 서비스를 시작했다. 지난 1일(이하 현지시간) CNN 등 외신은 스페이스X가 러시아의 침공으로 정전과 인터넷 서비스 장애를 겪고있는 우크라이나에 스타링크 인터넷 서비스를 활성화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달 26일 미하일로 페도로프 우크라이나 부총리 겸 디지털혁신부 장관은 머스크 회장에게 흥미로운 트윗을 날려 관심을 모았다. 페도로프 장관은 "당신(머스크 회장)이 화성을 식민지화 하려 하는 동안 러시아는 우크라이나를 점령하려 한다. 당신의 로켓이 성공적으로 우주로 발사되는 동안 러시아 로켓은 우크라이나 민간인을 공격한다"면서 "우크라이나에 스타링크를 제공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트윗 직후 머스크 회장은 곧장 화답했으며 이후 일사천리로 지원이 이어졌다.

▲ 우크라이나에 도착한 스타링크의 터미널(단말기)

그리고 1일 페도로프 장관은 스타링크의 터미널(단말기)이 우크라이나에 도착했다며 환영한다는 글과 함께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이처럼 우크라이나 내에서 스타링크 서비스가 시작되자 실제 사용 후기도 이어지고 있다. 우크라이나의 개발자 올레그 쿠트코브는 지난달 28일 저녁 스타링크를 통한 인터넷 서비스를 사용했다는 글을 트위터에 남겼다. 과거 이베이를 통해 구매한 스타링크 접시안테나를 집 창가에 설치한 그는 단 10초 만에 인터넷 신호를 받았다고 밝혔다. 쿠트코브는 "솔직히 스타링크를 통한 인터넷 서비스가 잘 이루어질지 믿지 않았다"면서 "정말 빠른 스피드로 사용이 가능했다"고 밝혔다. 실제 그가 공개한 스타링크 인터넷은 다운로드 속도 136.76Mbps, 업로드 속도 23.93Mbps로 확인됐다.



스타링크는 스페이스X가 자체적으로 시행하는 전세계 대상 위성 인터넷망 구축 프로젝트다. 지난 2019년 5월 60기 위성 발사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약 2000기가 지구의 하늘을 덮고있다. 지난 1월 기준 스타링크는 전세계 25개국에서 약 14만5000명이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