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인간 바리케이드’로 원전 보호 나선 우크라이나 주민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전 주변 지역의 주민들이 2일 러시아군을 상대로 원전을 지키기 위해 도로를 막고 있다. 출처=트위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이어지는 가운데, 우크라이나 국민이 ‘인간 바리케이드’를 만들어 원전을 지킨 사실이 알려졌다.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2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전 주변 지역을 장악했다고 통보해왔다”고 밝혔다.

자포리자 원전은 우크라이나에서 가동 중인 원자로 15기 중 6기를 보유한 최대 원전이다. 유럽에서도 두 번째로 크다. 우크라이나는 원전이 전체 발전량의 절반 가량을 차지하고 있는 만큼, 러시아군이 원전을 장악하면 타격을 피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자포리자 원전이 있는 주민들이 직접 나섰다. 우크라이나 남부 에네르다르 마을 주민들은 러시아군이 마을로 진입해 자포리자 원자력 발전소로 가는 길을 봉쇄하려 ‘인간 바리케이드’를 만들었다.

자포리자 원전으로 향하는 도로 위에는 수백 명의 인파가 몰렸다. 이들은 모두 똘똘 뭉쳐 도로를 봉쇄했고, 차량과 타이어 등을 이용해 물리적인 바리케이드를 만들기도 했다. 트럭, 모래주머니, 타이어 더미, 자동차 등으로 구성된 바리케이드는 위성 이미지에서 확인할 수 있을 정도로 규모가 커졌다.

러시아 측은 국제원자력기구에 보낸 서한에서 “우크라이나 직원들이 러시아군 통제하에 핵 안전 및 방사능 모니터링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블룸버그 통신은 “러시아의 주장과 달리 우크라이나 당국이 자포리자 원전 자체의 통제권을 여전히 유지하고 있으며 전투 태세를 갖춘 우크라이나 병력이 인근 지역에 있다”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NYT)도 우크라이나 민간인들의 활약으로 우크라이나가 자포리자 원전를 지켜내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러시아가 지속해서 우크라이나 원전을 공격하는 만큼, 방사능 유출 등으로 인한 재해 발생 위협은 가중되는 상황이다.



루이스 보노 국제원자력기구 미국 대표는 “러시아 군용 차량의 침입으로 흙이 파헤쳐지면 방사능 오염 지역에 노출돼 후유증이 우려된다”라며 “어떠한 사고라도 발생한다면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고 인간의 고통을 악화하며 환경에 해를 끼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스티븐 네스빗 미국원자력협회(ANS)장도 러시아 군이 방사능 유출 관련 사고의 위험성을 인식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