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마크롱과 5m 거리두기 푸틴, 女승무원들과는 다닥다닥 ‘밀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5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모스크바 외곽에 있는 국영항공사 아에로플로트 훈련 센터를 방문했다./로이터 연합뉴스

▲ 5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모스크바 외곽에 있는 국영항공사 아에로플로트 훈련 센터를 방문했다./로이터 연합뉴스

전시 상황임에도 불구, 코로나19 방역을 핑계로 거리두기를 유지하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여성 승무원들과는 조금 다른 모습을 연출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5일(현지시간) 푸틴 대통령은 세계 여성의 날을 기념하기 위해 모스크봐 외곽에 있는 국영항공사 아에로플로트 훈련 센터를 방문했다.

▲ 5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모스크바 외곽에 있는 국영항공사 아에로플로트 훈련 센터를 방문했다./타스통신 연합뉴스

▲ 5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모스크바 외곽에 있는 국영항공사 아에로플로트 훈련 센터를 방문했다./AP 연합뉴스

이 자리에서 푸틴 대통령은 여성 승무원들에게 준비한 꽃다발을 건네며 여성의 날을 축하했다. 긴 테이블에서 승무원들과 둘러앉아 티타임을 즐기며 격려를 전하기도 했다. 특히 푸틴 대통령은 승무원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서서 기념사진을 촬영해 눈길을 끌었다. 그간 방역을 핑계로 외국 정상은 물론 군 당국 고위 관계자들과도 일정 거리를 유지하던 것과 사뭇 다른 모습이었다.

▲ 5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모스크바 외곽에 있는 국영항공사 아에로플로트 훈련 센터를 방문했다./타스통신 연합뉴스

▲ 5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모스크바 외곽에 있는 국영항공사 아에로플로트 훈련 센터를 방문했다./AP 연합뉴스

▲ 5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모스크바 외곽에 있는 국영항공사 아에로플로트 훈련 센터를 방문했다./로이터 연합뉴스

▲ 5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모스크바 외곽에 있는 국영항공사 아에로플로트 훈련 센터를 방문했다./AFP 연합뉴스

실제로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24일 우크라이나 침공 후 열린 군 당국 관계자들과의 회의에서도 일정 거리를 유지했다. 같은달 7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는 5m나 되는 긴 테이블을 사이에 두고 앉아 빈축을 샀다. 15일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도 같은 방식을 회담을 진행해 조롱을 받았다.

하지만 푸틴 대통령은 여성 승무원들과는 철저한 거리두기를 잠시 접어두고 격의 없는 만남을 가졌다.

▲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7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회담했을 당시 5m 길이 긴 테이블을 마련해 빈축을 산 바 있다./AFP 연합뉴스

푸틴 대통령의 이번 방문은 러시아 연방항공청이 자국 항공사들에 외국 운항을 중단하라고 권고한 뒤 이뤄졌다. 항공청 권고에 따라 국영 항공사 아에로플로트를 비롯한 러시아 주요 항공사들은 오는 6일부터 국제선 운항을 중단하기로 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승무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서방국가의 러시아 제재에 대해 "선전포고에 가깝다"고 주장했다. 러시아의 폭격을 막기 위해 우크라이나가 요구한 '자국의 비행금지구역 설정'에 대해선 "관련 시도를 무력 개입으로 보고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