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저기 있다” 우크라 경찰특공대, 키이우 외곽 마을서 러 탱크 파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저기 있다” 우크라 경찰특공대, 키이우 외곽 마을서 러 탱크 파괴(사진=Всевидящее ОКО)

우크라이나 경찰특공대가 키이우에서 북동쪽으로 약 48㎞ 떨어진 작은 마을에서 러시아군 탱크 2대를 파괴했다.

7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경찰은 이날 텔레그램을 통해 경찰특공대 신속대응팀 대원들이 휴대용 대전차 로켓발사기(RPG)를 사용해 러시아군 탱크 2대를 포격해 파괴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다만, 영상이 이날 촬영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유튜브 등에 공유된 해당 영상은 전투복 차림의 경찰특공대 대원들이 자보리치(Zavorychi) 외곽에서 매복해 있다가 러시아군의 탱크를 포격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영상에는 소총을 든 한 대원이 RPG로 무장한 두 명의 대원 뒤를 따라가며 엄호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를 보면 한 대원이 “탱크가 저기 있다”고 말하자, RPG를 든 한 대원이 일어나 포격을 가한다. 이 대원은 폭발음이 들려오는 가운데 다른 곳으로 달려가 숨은 뒤 RPG를 재장전한다.

재장전을 마친 대원은 다시 한 번 포격을 가하고, 건물 뒤로 엄폐한다. 잠시 뒤 화면에는 멀리 떨어진 곳에서 탱크 2대 중 1대가 불에 타고 있는 모습이 잡혔다.

그러자 작전을 수행한 대원들 중 한 명이 “수고했다. 우크라이나에 영광을”이라고 말한다.

한편 우크라이나군 총참모부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6일까지 11일간 러시아군 탱크는 285대가 파괴됐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