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폴란드 역에 줄지어 선 무료 유모차…우크라 피란민 돕기 행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폴란드 프셰미실 기차역에 줄줄이 놓여있는 무료 유모차. 사진=AP 연합뉴스

러시아 침공으로 인해 많은 우크라이나인들이 피란을 떠난 가운데 이들을 위한 따뜻한 온정의 손길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외신은 폴란드 프셰미실 기차역에 유모차, 재킷, 완구, 봉제인형, 기저귀, 보행기 등의 무료 물품이 쌓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모두 폴란드인들이 기부한 이 물품들은 경황없이 피란을 떠난 우크라이나인들을 위한 것이다. 러시아 침공을 피해 힘겹게 전장을 탈출한 우크라이나인들을 위한 작지만 따뜻한 배려인 것. 프셰미실은 우크라이나와 폴란드 국경 지역에 위치한 인구 6만 명의 소도시로, 우크라이나 피란민들이 폴란드에 처음 도착하는 정차역이 있다.

▲ 폴란드 프셰미실 기차역에 쌓이고 있는 폴란드인들이 기부한 물품들. 사진=AP 연합뉴스

또한 물품 지원 외에도 다양한 언어를 할 수 있는 현지 자원봉사자들의 수도 늘고 조직화되면서 피란민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 이들은 피란민들의 다른 지역 이동을 위한 교통편이나 학교 체육관 등 난민이 머물 수 있는 곳을 찾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

CNN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인근 국가로 몸을 피한 피란민의 수는 2주 만에 무려 200만 명을 넘어섰으며 이중 어린이도 수십만 명에 이른다. 대부분의 피란민들은 우크라이나 서쪽에 위치한 폴란드로 탈출했으며 헝가리, 몰도바, 루마니아, 슬로바키아 등에도 많은 사람들이 도착했다. 다만 우크라이나 정부가 18~60세 남성들에게 총동원령을 내려 국외 출국을 금지시켰기 때문에 피란민들 대부분은 여성과 노약자들이다.



CNN 등 외신은 "우크라이나 피란민들을 위해 지원과 대책이 절실하지만 아직 폴란드 정부도 구체적인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면서 국제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