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우린 중립국”..우크라이나 국민 입국 불허한 나라는 어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시아의 침공으로 전쟁이 발발한 우크라이나를 탈출한 남매가 공항에서 입국거절을 당해 출발지로 발걸음을 돌린 사건이 남미 볼리비아에서 발생했다. 두 사람을 초청한 지인은 "볼리비아가 정치적 이유로 입국을 거절한 것"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사건은 12일(현지시간) 볼리비아 산타크루스의 국제공항에서 발생했다.

우크라이나 국적의 남매 옥사나(여, 36)와 미자일로(29)는 볼리비아에 입국하려다 공항에서 입국을 거절당했다. 남매 "아무런 이유도 없이 15시간 동안 공항에 붙잡혀 있었다"면서 "그러다 끝내 입국이 거절돼 다시 비행기에 올라 출발지로 돌아와야 했다"고 말했다.

옥사나와 미자일로 남매는 전쟁 발발 전후로 우크라이나-폴란드 국경을 넘었다. 폴란드에서 독일로 넘어간 그들은 다시 대서양을 건너 남미 아르헨티나에 건너갔다. 줄곧 항공편을 이용했지만 억류를 당하거나 경유나 입국에 문제가 발생한 적은 없었다.

아르헨티나에 체류하고 있던 남매는 볼리비아에 사는 우크라이나 지인의 초청을 받고 아르헨티나에서 볼리비아로 넘어가려다 봉변 아닌 봉변을 당했다.

남매는 "아르헨티나행 항공기에 강제로 다시 탈 때는 어이가 없기도 했다"면서 "범죄자 취급을 받은 게 가장 마음 아팠다"고 덧붙였다.

남매를 볼리비아로 초청한 지인은 1976년부터 볼리비아에 거주하고 있는 이민자 여성이다. 그는 "내가 초청한 사람들이 공항에 억류됐다는 소식을 듣고 대사관에 도움을 요청해 볼리비아, 아르헨티나, 브라질 등 3개국 주재 우크라이나 영사가 문제 해결을 위해 다급하게 움직였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볼리비아가 러시아가 일으킨 전쟁에 중립을 선언한 사실을 뒤늦게 알았다"며 정치적 이유로 볼리비아 이민국이 입국을 거절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같은 주장이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지면서 파문이 일자 3국인 아르헨티나까지 남매를 돕기 위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볼리비아 주재 아르헨티나 대사관은 본국 정부에 도움을 요청했고, 아르헨티나 이민국은 볼리비아 이민국에 입국불허 사유를 따졌다.

주볼리비아 아르헨티나 대사관의 관계자는 "(비록 우리 국민은 아니지만 너무 부당한 일이라) 볼리비아 정부에 설명과 해결책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볼리비아는 그제야 뒤늦게 해명을 내놨다. 아르헨티나 언론에 따르면 볼리비아 이민국은 "(입국 심사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다"고 사실상 과실을 인정했다. 볼리비아는 남매가 볼리비아로 건너갈 수 있도록 국비로 항공티켓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아르헨티나의 우크라이나 교민들은 "러시아의 침공을 받았다는 이유로 우크라이나 국민이 부당한 불이익을 받는 일이 있어선 절대 안 될 것"이라고 호소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