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집 팔아 유기견 도운 女...中누리꾼 “전생에 개?” 원색적 비난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에서는 주인에게 버려져 집 없이 길을 잃고 떠도는 유기견의 수가 수천만 마리를 넘어설 정도로 길에서 흔히 발견할 수 있는 것이 바로 유기견이다. 

실제로 이미 지난 2018년 기준 무려 4천만 마리 이상의 유기견이 중국의 도시 곳곳을 떠돌며 비위생적인 환경에 방치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전 세계 유기견 수의 무려 20%에 달하는 비중이다. 

특히 주인을 잃고 집 없이 길 위를 떠도는 유기견들의 대부분은 광견병 등 예방 접종을 제때 받지 못한 상태에서 사실상 굶주림과 각종 질병에 무방비 상태로 방치돼 있는 상황이다.

이 같은 상황을 안타깝게 여긴 50대 한 여성이 자신의 재산을 모두 정리해 유기견 돌봄 지원을 시작했지만, 이를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서 예상치 못한 비난의 목소리가 거세 논란이다. 

일부 누리꾼들은 11년 동안 총 800여 마리의 유기견을 입양해 양육하기 위해 주택 두 채를 처분한 이 여성에 대해 비난 일색의 목소리를 보내는 등 예상 밖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는 형국이다. 中

논란의 중심에 선 이 여성은 중국 간쑤성에 거주하는 원리 씨(58세)다. 원 씨는 지금으로부터 11년 전 우연한 기회에 길을 잃고 떠돌고 있던 생명이 위독한 처지의 유기견 11마리를 입양한 이후 지금껏 무려 800마리의 유기견을 돌봐주고 있다. 

그가 800마리가 넘는 유기견을 돌보기 위해 매일 구매하는 강아지 전용 사료의 무게만 약 600kg에 달한다. 

원 씨는 이 사료를 마련하기 위해 자신이 소유했던 주택 두 채를 모두 매매해야 했고, 평생 저축해놓았던 적금까지 모두 유기견을 위해 사용하는 것을 마다하지 않았다. 

유기견을 위해 헌신했던 지난 11년 동안 원 씨의 체중은 기존 59kg에서 41kg으로 크게 줄었을 정도로 힘에 부쳤지만 수백 마리의 유기견 지원을 중단할 생각은 없다. 

현재는 작은 농촌 시골의 허름한 주택을 구매해 유기견들과 함께 생활 중인 그는 “스스로 고민하고 결정한 선택이기 때문에 어떠한 후회도 없다”면서 “단지 앞으로 남은 내 인생을 길을 잃고 힘겹게 살아가는 유기견들에게 한 번이라도 더 따뜻한 손길을 줄 수 있다면 그것으로 만족한다”고 했다. 

하지만 그의 사연이 동영상 공유 플랫폼을 통해 공개된 직후 상당수 중국 누리꾼들이 원 씨를 겨냥한 비난 일색의 원색적인 댓글을 게재해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양상이다. 

한 누리꾼은 “원 씨의 삶은 정말 가치가 없다”면서 “개의 권리가 인간의 권리보다 높다고 생각하는 건지 묻고 싶다. 부동산 두 채를 팔아 유기견을 돕기 보다는 돈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해 기부했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전생에 개였던 것이 이번 생에 사람으로 태어난 모양이다”다면서 “어리석은 짐승을 도와줄 여력이 있다면, 부모를 잃고 학습의 기회를 잃은 안타까운 사연의 고아원 아이들을 위해 한 푼이라도 더 기부해라. 사연 속 여성의 어리석음이 하늘을 찌른다”고 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