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만 미라지 전투기, 中 군용기 쫓아내려다 바다에 추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전쟁 중에도 중국의 군사적 위협을 끊임없이 받는 대만에서 긴급 임무를 수행하던 공군 전투기가 해상에 추락했다. 

대만 국방부와 공군사령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8분 동부 타이둥 즈항기지에서 이륙한 미라지 2000 전투기가 전투훈련 임무 수행 중 11시 26분 레이더에서 돌연 자취를 감췄다. 

육지로부터 약 10마일 떨어진 해상에 추락했으며 전투기 조종사 황중카이 중령은 낙하산으로 탈출을 시도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국방부는 밝혔다. 

조종사는 추락 직전 전투기에 기계적 결함이 있다며 복귀하겠다고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당국은 즉시 UH-60M 블랙호크 헬기 등을 파견해 수색 작업을 벌였으며 12시 6분 조종사를 구조하는 데 성공했다. 병원으로 즉시 이송된 조종사는 다행히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군사령부는 사고 조사 태스크포스팀을 꾸리고 정확한 사고 원인 규명에 착수했다. 

차이잉원 총통은 추궈정 국방부장에게 사고 소식을 보고 받은 뒤 “구조를 최우선으로 삼으라”며 “사고 원인을 명확히 규명하라”고 지시했다고 대만 중앙통신이 전했다. 

대만 자유시보는 이번 사고 전투기가 맡은 임무와 관련해 “해당 전투기는 중국 군용기를 쫓아내는 임무를 수행하고 있었다”고 군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번 전투기 추락 사고는 두 달여 만에 다시 발생한 것이다. 지난 1월 11일 오후 대만 공군 소속 F-16V 전투기가 남부 자이 공군기지를 이륙한 뒤 바다에 추락했다. 

대만 공군 전투기 추락 사고는 2016년 차이잉원 행정부 출범 후 2017년 11월, 2018년 6월, 2020년 1월, 2020년 7월, 2020년 10월, 2021년 3월, 2020년 1월, 2022년 3월 등 8차례 발생했다. 



한편, 대만군은 미라지 2000 전투기를 2030년까지 운용할 계획이다. 대만 국방부는 지난해 9월 2026년 만료되는 미라지 2000 운용지원 계약을 미라지 제작사 프랑스 다소와 체결했다. 

류정엽 타이베이(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