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홀한 지구

[지구를 보다] 흑해의 요충지…러 군에 점령당한 우크라섬 위성사진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13일 막사 테크놀로지가 위성으로 촬영한 스네이크섬의 모습

흑해의 전략적 요충지인 우크라이나 스네이크섬의 최신 위성 사진이 공개됐다. 14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CNN은 민간 위성업체 막사 테크놀로지가 촬영한 스네이크섬 전체 모습이 담긴 위성 사진을 공개했다.

이 사진은 지난 13일 촬영된 것으로, 과거와 다른 것은 전투의 상흔과 러시아에 의해 점령당한 후의 모습을 담고있다는 점이다. CNN에 따르면 사진 속 섬 중앙에 있는 빨간 지붕 건물 중 일부는 러시아 해군의 포격으로 크게 파손됐다. 또한 섬 전체가 눈에 덮혀있지만 곳곳에 포격으로 인한 흔적이 남아있다. 특히 섬에 정박한 러시아 함선도 보이는데 막사 테크놀로지 측은 로푸차급 상륙함으로 식별된다고 설명했다.

▲ 러시아군과의 전투 당시 상황과 포로가 된 우크라이나 수비대원들

앞서 스네이크섬은 섬을 사수하는 우크라이나 수비대원들로 큰 관심을 모았다. 지난달 24일 우크라이나 수비대원들은 우크라이나 국경을 넘어 무전으로 항복을 권한 러시아군들에게 “X나 먹어라“(Go f**k yourself)고 욕해 화제를 모았다. 이어 러시아군의 전방위적 공격으로 우크라이나 수비대원 모두 사망했을 것이라는 추정이 나왔으나 다행히 상당수가 살아남아 전쟁포로로 수감됐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 수비대원들은 러시아 해군의 2차례 공격을 막아냈지만 결국 탄약이 부족해 항복했다.



우크라이나 본토 남쪽 끝에서 약 48㎞ 떨어진 흑해의 북서부에 위치한 스네이크섬은 루마니아와 불과 몇㎞ 떨어진 전략적 요충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