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중국인들, 우크라이나에서 ‘신생아 인신매매’ 시도하다 적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우크라이나 국경에서 신원 미상의 신생아(왼쪽)를 안고 루마니아로 건너가려던 중국인 남성 2명이 현지 국경수비대에 적발됐다. 사진=우크라이나 국경수비대

러시아의 침공을 받은 우크라이나에서 수백만 명의 난민이 발생한 가운데, 중국인 남성들이 국경에서 신원 미상의 신생아를 인신매매하려다 체포됐다.

우크라이나 국경수비대는 지난 14일, 체르니우치주(州) 포루브네 검문소에서 두 명의 중국인 남성이 신생아로 추정되는 아기를 품에 안은 채 국경을 건너려는 것을 제지했다.

중국인 남성 두 명은 루마니아로 넘어가려고 시도했지만, 국경수비대는 이 남성들이 품에 안은 아기들에 대한 어떤 신분증명서류도 가지고 있지 않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 우크라이나 국경수비대 홈페이지

조사 결과, 문제의 중국인들은 몇 주 전 아기없이 우크라이나에 도착한 사실이 확인됐다. 현지 국경수비대는 심문을 통해 수비대에게 적발된 아기들이 어디서 왔는지 알아내려 했지만, 성과는 없었다.

현장에서 체포된 중국인 남성 2명은 아기가 없는 상태로 우크라이나에 입국한 뒤, 우크라이나의 어딘가에서 아기를 건네받았고, 이 아기들을 데리고 루마니아로 건너가려 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중국인들이 우크라이나에서 막 태어난 신생아를 납치해 인신매매를 시도하려 한 것으로 보고, 아기들의 출처를 확인할 때까지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 우크라이나 당국이 중국인 남성들에게서 되찾은 아기(사진)를 보호하고 있다. 사진=우크라이나 국경수비대

국경수비대는 “아기들은 우크라이나 정부에서 돌보고 있으며, 현재 안전한 상태”라고 전했다.

한편 우크라이나 국경에서는 난민을 노린 범죄가 급증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난민들이 폴란드로 들어가는 주요 관문 중 하나인 메디카 국경검문소 앞에서는 여성과 아이들만 골라 차량에 태우려던 남성이 현장 관계자의 제지를 받기도 했다.



유엔은 15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침공으로 우크라이나 국경을 넘어 탈출한 난민 수가 300만 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또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도 이날 우크라이나 전쟁에 1초마다 한 명의 어린이가 피란을 떠나고 있다고 밝혔다.

유엔 인권사무소에 따르면, 전쟁이 시작한 지난달 24일 오전 4시부터 14일 0시까지 우크라이나에서 어린이 46명을 포함해 민간인 636명이 숨졌다. 부상자는 어린이 62명을 포함해 1125명으로 집계됐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