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렛잇고’로 감동 준 소녀, 폴란드 무사 도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렛잇고’로 감동 준 소녀, 폴란드 무사 도착(사진=BBC 영상 캡처)

우크라이나 대피소에서 노래로 많은 사람에게 희망을 준 어린 소녀가 폴란드에 무사히 도착했다.

15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대피소에서 디즈니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의 히트곡 ‘렛 잇 고’를 부른 7세 소녀 아멜리아는 현재 폴란드에서 머물고 있다.

▲ 대피소에 함께 있던 시민이 촬영해 페이스북에 올린 아멜리아의 영상은 각종 소셜미디어에 공유되며 조회수가 수백만 회를 넘어섰다.(사진=마르타 스메호바 페이스북)



대피소에 함께 있던 시민이 촬영해 페이스북에 올린 이 영상은 각종 소셜미디어에 공유되며 조회수가 수백만 회를 넘어섰다.

영상에는 어두컴컴한 대피소에서 아멜리아를 포함한 시민들이 모여 있는 모습이 담겼다. 아멜리아의 목소리가 울려 퍼지기 시작하자 금세 조용해졌다. 피란민들은 하나둘씩 아멜리아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였다.



노랫말은 대피소라는 열악한 환경에서 지내는 우크라이나 피란민의 상황과도 비슷해 몇몇 사람은 눈시울을 붉혔다. 남성들도 눈물을 참을 수 없었다.

해당 영상은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유되기도 했다.

‘렛 잇 고’ 원곡을 부른 가수 겸 배우 이디나 멘젤도 화답을 보냈다. 지난 7일 자신의 트위터에 영상을 공유한 멘젤은 “우리가 지켜보고 있다”란 글과 함께 우크라이나 국기의 색을 의미하는 파란색, 노란색 하트모양 이모티콘을 남겼다.

네덜란드 출신의 한 음악 프로듀서는 아멜리아의 노래를 앨범으로 제작해 수익금을 우크라이나에 기부하기로 했다. 그는 아멜리아의 부모와 연락해 아멜리아의 노래를 녹음할 것이란 계획을 밝혔다.

▲ BBC는 “아멜리아가 얼마 전 자신의 할머니, 15세 오빠와 함께 피란길에 올라 폴란드에 입국했다”고 전했다.(사진=BBC 영상 캡처)

▲ 아멜리아의 부모는 우크라이나 국가방위군에 식량 등 물자를 보급하기 위해 키이우에 남아있는 것으로 전해졌다.(사진=BBC 영상 캡처)

BBC는 “아멜리아가 얼마 전 자신의 할머니, 15세 오빠와 함께 피란길에 올라 폴란드에 입국했다”고 전했다.

아멜리아의 부모는 우크라이나 국가방위군에 식량 등 물자를 보급하기 위해 키이우에 남아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