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러 침공에 놀란 대만...보물 69만건 수송 작전 만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직후 우크라이나 르비우에 위치한 국립박물관이 폐쇄돼 긴급 유물 이송 작전이 시도한 것과 관련해 대만도 타이베이 고궁박물관 유물의 긴급 이송 전략을 세워야 한다는 목소리가 제기됐다.

사실상 중국의 무력 침공 가능성에 대해 대만 입법위원회 직접 나서 고궁박물관 유물 긴급 이송 작전을 수립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 

중국 관영매체 관찰자망은 타이베이 고궁박물관이 만일의 전쟁 사태에 대비해 문화재 보호 계획을 수립 중에 있다면서 해당 프로그램 중에는 전쟁 발발 시 약탈 또는 소실될 가능성이 높은 박물관 소장품들을 비밀 장소에 긴급 수송할 수 있는 전략도 포함됐다고 1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시 상황에서 대만의 고궁박물관 유물 긴급 이송 작전 전략 수립 논제가 대만 입법위원회의 뜨거운 질의답변 의제로 주목됐다.

 지난 14일 대만 입법위가 개최한 질의답변 시간에 참석한 고궁박물관 우미차(吳密察) 원장은 “총 69만여 점의 문화재를 긴급하게 포장하는 것은 매우 큰 작업이며, 치밀한 전략이 필요한 업무”라면서도 “문화재 훼손이나 파손이 없이 작업을 완수하는 것에 대한 대책을 세울 것”이라고 답변했다. 

타이베이 고궁박물관은 지난 1949년 중국 공산당과 국민당 사이에 일어난 내전인 국공전쟁과 깊은 관련이 있다는 점에 전쟁 시 문화재 긴급 이송 전략 수립에 대한 의원들의 관심이 고조됐던 것. 

실제로 타이베이 고궁박물관 내에 소장된 문화재의 기원은 국공내전 당시 본래 베이징 소재의 고궁박물원에 소장돼 있던 문화재들이 대만으로 옮진 뒤 1965년 11월 타이베이 고궁박물관이정식 개관하면서 현재의 명성을 이어오고 있다는 평가다. 

이와 관련, 이날 입법위원회 위원 자격으로 질의답변에 참여한 대만의 독립 정당인 시대역량의 클레어 왕(王婉谕) 대표는 우미차 원장에게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전쟁 발생 시 타이베이 고궁박물관 유물 긴급 이송 작전이나 훈련 프로그램이 있는지 질문했고, 이에 대해 우 원장은 “지금까지 전쟁이나 무력 침공 상황에 대한 훈련을 진행한 적은 없다”고 답변했다.

우 원장은 이어 “유물 전체를 긴급 이송할 만큼 대형 비밀 시설을 마련하는 것과 방대한 양의 유물을 훼손없이 안전하게 수송하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면서 “자주 연습할 수 있는 사안을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하지만 다수의 입법위 위원들이 전쟁 발생 시를 가정한 유물 긴급 대피 연습의 필요성을 강조했고, 이에 대해 우 원장은 “세계 4대 박물관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고궁박물관에는 총 69만 여 점의 유물들이 보관돼 있다”면서도 “관련 대책을 수립하겠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빠르면 3개월 내에 문화재의 훼손을 방지할 수 있는 최적의 포장 작업 조건과 비밀리에 유물들을 모두 운반해 장기간 보관할 수 있는 안전한 저장 시설을 준비하겠다”면서 “다만, 훈련 중 유물이 훼손되거나 파손될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실제 훈련에 앞서 서면으로 작성한 가상 계획안을 우선 수립해 제출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입법위원회 소속 국민당 완미링 의원은 우 원장에게 유물을 보관할 안전한 비밀 시설과 긴급 수송 작업에 동원될 인력을 충분히 확보할 수 있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질문했다. 

이에 대해 우 원장은 “외부 침입을 막을 수 있는 안전한 장소에 대해서는 다수의 정보를 확보하고 있지만, 문화재의 훼손이나 파손을 방지할 수 있는 환경 적합도 여부는 조사된 바 없다”고 했다. 

또, 집권당인 민주진보당의 로잘린 우 의원(吴思瑶)은 한 발 더 나아가 타이베이 고궁박물관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행위를 규탄하는 공식 입장을 표명하고, 우크라이나 시민들의 저항을 지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우 의원은 고궁박물관은 향후에도 러시아 박물관과 교류를 금지하고 우크라이나 난민 지원을 위한 공식적인 협조 계획을 수립하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우 원장은 “관련 부처와 협의 해 3개월 내에 안전한 긴급 이송 전략을 수립할 것”이라면서도 “만약 전쟁이 발발할 시에는 반드시 이에 대한 예고가 있을 것이다. 이에 대비해 관련 부처와 긴급 상황에 대한 긴밀한 협의를 이어갈 것”이라고 했다. 

한편, 타이베이 고궁박물관은 1965년 문을 연 이후 줄곧 확장과 보수가 이어지고 있으며 총 69만 8854점의 유물이 보관돼 있다. 소장 유물의 상당수는 난징국립중앙박물관과 베이징고궁박물관, 선양박물관, 이화원, 국자감 등에서 이관해 온 문화재가 다수 포함돼 있다. 



대표적인 소장 유물 중에는 청나라 시대 문화재인 비취옥으로 만든 ‘취옥백채’(翠玉白菜)와 중국 산시성에서 출토된 서주 후기의 청동 솥 ‘모공정’(毛公鼎), 청나라 건륭 황제가 가장 사랑한 작품으로 알려진 ‘쾌설시청접’(快雪时晴帖) 외에도 북송 시대 화가 곽희의 대표작인 조춘도(早春图)와 명나라 황제 영락제의 명에 의해 편찬된 영락대전 등이 소장돼 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