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면 카리브 섬 2개도 구매 가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카리브에 나만의 왕국을 건설할 수 있는 섬을 사려면 얼마나 돈이 많아야 할까.

이런 엉뚱한 상상을 해본 사람이라면 귀를 쫑긋하게 할 만한 소식이 최근 중남미 언론에 전해졌다. 카리브에 작은 섬을 사 건국을 추진하고 있는 일단의 투자자들 이야기다. 

세계 각지의 투자자들이 소액을 투자해 장만한 화제의 섬은 카리브의 작은 섬 '커피 키'. 생긴 게 꼭 커피원두를 닮았다는 이유로 이런 이름을 갖게 된 이 섬은 '카리브의 지상낙원' '카리브의 보석'으로 불리는 벨리즈로부터 배로 약 15분 거리에 위치해 있다. 

섬의 면적은 약 4.8헤타르. 지정학적 입지는 최고지만 면적은 손바닥처럼 작아 약간의 아쉬움을 주지만 가격을 보면 용서가 된다. 투자자들은 이 섬을 25만 달러, 원화로 환산하면 약 3억 900만 원에 사들였다. 우리나라 아파트 전셋값 정도로 당당히 아름다운 카리브 섬의 주인이 된 것이다. 

투자자들은 섬에 초미니 국가를 건국할 예정이다. 국기와 국가를 정했고, 정부 조직을 위한 초안도 이미 마련했다. 

국가명은 '아이슬란드 공국'으로 정했다. 계획대로 건국 프로젝트가 실행된다면 아이슬란드 공국은 전 세계에서 가장 역사가 짧은 초미니 신생 독립국이 된다. 

투자자들은 세계 각지에서 국민이 되고자 하는 사람을 모집하고 있다. 목표로 잡은 인구수는 5000명이다. 약간의 기부금을 내면 누구나 신생국가의 국민이 될 수 있다. 

다소 황당하게 보이기도 하는 초미니 섬나라 프로젝트는 언제 시작된 것일까. 

프로젝트는 2018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마샬 메이어 등 두 사람이 "섬을 1개 사자"며 클라우드 펀딩으로 투자자를 모으기 시작한 게 그 시작이다. 

2019년 12월 목표로 한 25만 달러가 모이자 두 사람은 투자자들과 함께 행동에 나서 카리브 섬 커피 키를 사들였다. 

단순히 섬의 지분을 가진 공동소유주가 되는 게 아니라 국가 결정권에 참여할 수 있는 권리도 준다는 프로젝트에 호응해 참가한 투자자는 지금까지 모두 96명이다. 

투자자들은 카리브 여행에 관심이 있는 일단의 여행광들과 함께 지난달 커피 섬을 방문했다. 투자자들이 섬을 방문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지만 펀딩에 참여하지 않은 외부인들이 동행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인솔자 역할을 한 메이어는 "내가 투자한 섬의 땅을 실제로 밟는 느낌은 믿기 어려운 것"이라고 말했다. 

중남미 언론은 "부자들의 전유물처럼 여겨졌던 카리브의 섬 가격이 의외로 저렴해 놀라움을 준다"며 앞으로 카리브 섬에 대한 개인투자가 활발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