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시신 둘 곳 없어 컨테이너에…코로나 사망자 폭증한 홍콩 상황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홍콩의 한 공공 영안실 외부에 설치된 냉동 컨테이너로 코로나19 사망자의 시신이 옮겨지고 있다. AFP 연합뉴스

홍콩의 코로나19 상황이 당국의 고강도 규제 정책에도 악화하고 있다. 신규 확진자 수가 폭증함에 따라 사망자 수도 급격히 늘면서 시신 보관에도 차질이 생기는 상황이다.

현지시간으로 16일, 홍콩의 한 공공 영안실 외부에서는 개인보호장비를 착용한 직원들이 영안실 밖에 있는 냉동 컨테이너로 시신을 옮기는 장면이 포착됐다.

시신들은 모두 검은색 방수포로 덮여 있었으며, 영안실에 시신을 안치할 공간이 부족해지자 냉동 컨테이너를 동원한 것으로 추정된다.

▲ 홍콩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 환자와 시신이 같은 병실에 있는 모습. 페이스북 캡처

앞서 홍콩의 한 공립병원에서는 코로나19 확진 판정 뒤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환자와 코로나로 숨진 사망자가 같은 병실에 있는 모습이 공개돼 충격을 안겼다.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된 것으로 알려진 해당 사진에는 홍콩의 한 공립병원 병동에 노인 세 명이 침대에 누워 있고, 그 주변으로 시신 6구가 함께 방치된 모습이 담겼다.

이와 관련해 홍콩 병원관리국은 “해당 사진은 전염병 발발 초기 단계에 촬영된 사진”이라며 “현재는 많이 개선됐다”고 해명했다. 이어 “최근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급증하면서 공립병원의 영안실도 가득 찬 상태”라고 전한 바 있다.

"낮은 백신 접종률, 중국 백신 등의 영향으로 확진자·사망자 폭증"

홍콩 보건당국에 따르면 13일 기준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수는 3993명이다. 이중 4분의 3은 최근 12일간 사망한 것이며, 7일 평균 신규 확진자는 284명에 달한다. 인구 100만 명당 38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셈이다. 사망자 대부분은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도시 거주 노인 인구에서 발생했다.

현지 장례 업계 관계자는 “사망자 수가 치솟으면서 관 공급에도 차질이 생긴 상황”이라며 “정부의 사망 확인 서류 발급 지연 등으로 장례 절차마저 지연되고 있다”고 전했다.

인구 750만 명의 홍콩은 지난 2년간 코로나19를 성공적으로 통제해왔다. 2021년까지 확진자는 1만 3000명 미만으로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의 대표적인 성공 사례로 꼽혀왔다.

하지만 올해 들어 홍콩의 확진자는 급증하기 시작했고, 올해 3월 27일로 예정됐던 홍콩 행정장관 선거는 5월 8일로 연기됐다. 급기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직접 나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상황을 통제하라”고 지시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는 낮은 백신 접종률 탓에 최악의 상황에 직면했다고 분석했다. 2월 초 기준 80세 이상 홍콩 시민 중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인구는 69%에 달한다. 그나마 백신을 접종한 사람들도 안심하기 어렵다. 홍콩은 중국산 백신 접종률이 높기 때문이다.

파이낸셜타임스는 “1회 이상 백신을 접종한 고령의 홍콩시민 31% 중 3분의 2 이상이 중국 시노백 백신을 접종했다”고 전했다. 화학처리를 통해 감염력을 없앤 바이러스로 만든 시노백은 메신저리보핵산(mRNA) 방식의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에 비해 예방 효과가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대 연구진은 이미 지난 14일까지 홍콩 740만 명의 전체 인구 중 절반가량인 358만 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현지 전문가들은 5월 중순이 돼야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 아래로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