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속보] 우크라 북동부 수미서 암모니아 누출… “반경 5㎞ 오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러시아의 침공으로 폐허가 된 우크라이나 마리우폴. AP 연합뉴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약 한 달째 이어지는 가운데, 북동부 수미 지역에서 암모니아 누출 사고가 발생했다.

AP통신, 로이터 등 해외 매체의 21일 보도에 따르면 수미에 있는 화학 공장에서 암모니아가 누출돼 반경 5㎞ 지역이 오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수미 지역 고위 관계자는 이날 “화학 공장 반경 5㎞ 내 지역이 암모니아 누출로 오염됐다”면서도 정확한 사고 원인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AP통신은 암모니아가 누출된 화학공장은 인구 26만 3000명의 수미 지역 동쪽 외곽에 있으며, 최근 몇 주 동안 러시아군의 포격을 수시로 받아왔다고 전했다.

고약한 냄새가 나고 약염기성을 띠는 질소와 수소의 화합물인 암모니아는 주로 비료 또는 요소 수지를 만드는 데 쓰인다. 암모니아는 독성이 있어서 인체에 오랫동안 머물면 위험하다.

▲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마리우폴 함락을 코앞에 둔 가운데, 마리우폴 주민들이 대피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고농도 암모니아에 노출되면 시력 불선명, 의식상실, 맥박과 혈압 상승, 심정지 등을 유발하며, 용액을 마실 경우 즉각적인 통증은 물론 입 주위 화상을 일으킬 수 있다. 식도 및 위와 관련이 있는 화상성통증, 구토, 설사와 같은 증상을 유발하기도 한다.

당국은 수미 지역 주민들에게 암모니아를 희석시킬 수 있는 구연산을 물에 섞어 수건에 적신 뒤, 이를 이용해 코와 입을 막고 호흡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러시아는 이틀 연속 극초음속 미사일인 ‘킨잘’을 발사해 우크라이나 군사시설 89곳 등을 포격하는 등 공격 강도를 높이고 있다.

볼리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에 20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협상할 준비가 되어 있으며, 이런 협상 시도가 실패하면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전쟁은 3차 세계대전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