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이스라엘 랍비 장례식에 몰린 75만 명…압사 사고 우려에 초긴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스라엘에서 열린 유명 랍비의 장례식에 최소 75만 명의 조문객이 몰린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이스라엘 현지시간으로 지난 18일, 유데교의 최고 권위자이자 유명 랍비인 하임 카니에프스키의 장례식이 열렸다. 코로나19 확산 우려에도, 그의 장례식에는 무려 70만 명이 넘는 인파가 몰렸다.

AFP 등 해외 언론의 20일 보도에 따르면, 유대교 율법 교사이자 최고 권위자인 하임 카니에프스키가 지난 18일 향년 94세로 타계하자, 그의 장례식에는 수십만 명이 몰려들었다.

거리에는 유대교 전통 복장을 한 수많은 사람이 몰려 애도를 표했고, 경찰들은 이스라엘 브레니브라크 공원묘지로 향하는 시신 운구 차량을 호위했다.

현재의 벨라루스 지역에서 태어난 카니에프스키는 극단적 정통 유대교의 리투아니아 분파의 실질적인 수장이었으며, 동시에 존경받는 유대교 종교법 학자였다.

 

예루살렘의 히브리 대학에서 유대인에 대해 연구하는 교수 벤저민 브라운은 “카니에프스키는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권위 있는 인물로 여겨왔다”고 언급한 바 있다.

그의 장례식에는 어림잡아 75만 명 이상이 몰려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당국은 압사사고 발생을 우려, 그의 장례식 참석을 만류했지만, 최대 100만 명까지 조문 인파가 늘어날 것이라는 관측까지 나왔다.

나프탈리 베네트 이스라엘 총리는 트위터에 “카니에프스키의 죽음은 유대인들에게 엄청난 상실이지만, 조문객이 너무 많이 모이거나 밀쳐서는 안 될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 지난해 1월 31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예루살렘의 한 랍비 장례에 마스크를 쓰지 않은 유대교인 수천 명이 운집했다./사진=AP 연합뉴스

랍비의 종교행사 또는 장례식에서 사고가 발생한 사례는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지난해 4월 이스라엘 북부 메론산에서는 수만 명이 참석한 유대교 축제인 라그 바오메르가 열렸다. 당시 압사 사고가 발생해 45명이 사망하고 150여 명이 다쳤다.



지난해 5월에도 요르단강 서안의 유대 회당에서 종교행사 중 조립식 철골 구조물이 붕괴해 최소 2명이 숨지고 160여 명이 부상하기도 했다.

지난해 1월에는 예루살렘에서 열린 유명 랍비의 장례식에는 마스크를 쓰지 않은 유대교인 수천 명이 운집하면서 당국의 방역조치를 무색하게 만들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