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속보] 승객 132명 탑승 중국 동방항공 여객기 추락…화염 치솟아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승객 132명이 탑승한 중국 동방항공 여객기가 추락했다.

펑파이신원 등 현지언론은 21일 오후 1시 11분 윈난성 쿤밍에서 이륙해 광둥성 광저우로 향하던 동방항공 MU5735편 여객기가 광시좡족자치구 우저우 텅현 산악지역에 추락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민용항공국(민항국)에 따르면 사고 여객기는 오후 2시 20분쯤 통신이 두절됐으며, 이후 2분 만에 고도가 8000m 떨어지면서 수직 추락했다. 예정대로라면 여객기는 오후 3시 5분 목적지인 광저우바이원국제공항에 착륙했어야 했다.

사고 여객기에는 승객 123명과 승무원 9명 등 총 132명이 탑승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직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대대적 구조작업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구조대가 현장에 급파됐다. 하지만 아직 정확한 인명 피해는 전해지지 않았다.

사고 후 중국 관영 중앙TV(CCTV)는 여객기 추락 지역에 산불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현지에서는 산 중턱에서 화염이 치솟았다는 제보가 빗발쳤다. 여객기 파편을 봤다는 목격자 증언도 잇따랐다.

사고를 목격한 한 주민은 현지 매체에 "굉음과 함께 폭발이 있었다"며 "여객기가 추락한 현장에 가서 보니 아무것도 남아 있지 않았고, 가장 큰 파편은 비행기 날개 부분 조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여객기가 추락한 지역은 골짜기로 인적이 있는 곳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목격자는 "폭발음을 듣고 마을에서 10여㎞ 떨어진 현장에 오토바이를 타고 가 봤다"면서 "기체가 폭발하면서 현장에는 형체를 알아볼 만한 것은 남아있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주파이신문에 의하면 중국동방항공은 2015년 보잉747 기종인 사고 여객기를 인수해 6년 8개월여 운항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