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만은 지금] 우크라 보고 놀란 대만인 약 80%, “군복무기간 늘려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대만군 모습. 대만 국방부대변인 페이스북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공격으로 인해 중국의 대만에서는 중국의 대만 침공의 우려가 커지면서 군 복무 기간에 대한 논란이 촉발됐다.

그러한 가운데 22일 대만 싱크탱크 민의기금회는 이와 관련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해 응답자의 약 80%가 군복무기간을 늘려야 한다고 답했다. 대만의 군복무기간은 4개월이다.

민의기금회가 이날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징집병이 4개월의 군사훈련만 받는 것이 합리적인가라는 질문에서 14.8%만 합리적이라고 답한 반면 76.8%가 불합리적이라고 답했다. 청년층 응답자에서는 합리적이라고 답한 이가 25%, 불합리적이라고 답한 이가 53%에 달했다.

유잉룽(游盈隆) 민의기금회 회장은 “이러한 결과는 중국 공산당의 무력 위협이 일상화되고 우크라이나 상황에 자극을 받아 대만인 75% 이상이 현 4개월 군사제도에 불합리적으로 조정이 필요하다고 여긴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했다. 

군복무기간이 최소 1년 이상이 합리적인가라는 질문에 75.9%가 그렇다고 답했다. 그렇지 않다고 답한 이는 17.8%에 그쳤다. 

응답자의 정치적 성향의 관점에서도 볼 때 정당과 관계 없이 모두 복무 기간은 최소 1년은 되어야 한다는 데 동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 대만인의 약 76%가 군복무 1년 연장에 동의한다고 답했다. 대만민의기금회

유잉룽 회장은 군복무기간의 연장은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된 것이라며 지지 정당을 떠나 강한 위기 의식과 공동체 의식이 나타난 것으로 분석했다. 정치적인 문제가 아닌 국가 안보 문제로 받아들이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앞서 야후 타이완이 실시한 조사에서도 군복무기간 1년 연장에 대해 찬성한다고 답한 이가 83.3%에 달했다. 반대는 16.7%에 그쳤다. 

최근 대만에서는 오늘의 우크라이나가 내일의 대만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쏟아지면서 군복무기간을 9개월, 1년, 1년반으로 연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대만 정부는 복무기간 확대를 검토 중이다. 뤄빙청 행정원 대변인은 18일 "적절한 복무기간 연장은 지지도가 높은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는 군 복무제도 조정 방안을 신중히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궈정 국방부장은 이와 관련해 "논의 중"이며 최종 결정 발표 후 평가기간을 거쳐 1년 후에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21일 대만 민스는 군입대를 앞둔 대학생들은 복무기간 1년 연장 검토에 너무 길다는 의견을 보였다고 전했다. 일부 학생들은 군 복무 기간을 연장하는 것이 관건이 아니라 병역 훈련 내용에 대한 종합적인 검토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류정엽 타이베이(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