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닥치는 대로 사람 공격..귀한 몸 된 성난 꿀벌들의 분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난 꿀벌들이 떼지어 몰려다니며 닥치는 대로 공격을 퍼붓는 남미 도시에 벌떼 주의보가 발령됐다. 이미 수십 명의 피해자가 발생한 가운데 가축까지 벌떼의 공격을 받아 말 1마리가 죽는 등 피해가 계속 확대되고 있어서다. 

꿀벌들의 테러공격으로 비상이 걸린 곳은 아르헨티나 살타주(州)의 도시 메탄. 시는 공무원들을 풀어 경비를 서는 등 피해를 막기 위해 비상작전을 전개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22일(현지 시간) 인터뷰에서 "일반인이 벌떼에 맞서는 건 위험천만한 일"이라면서 "벌떼를 보거나 공격사건이 발생하면 반드시 경찰이나 소방대를 불러달라"고 했다. 

도로보수공사가 한창인 곳에 갑자기 출현한 벌떼로부터 공격을 받은 트럭기사, 공무를 집행하다 벌떼에 쏘인 공무원, 길을 걷다 꿀벌들의 공격을 받은 행인 등 피해자는 이미 수십 명에 이른다. 

워낙 많은 벌들이 한꺼번에 달려들어 사람을 공격하다 보니 부상은 중태일 때도 있다. 벌떼의 공격을 받은 공무원은 병원으로 실려가 인공호흡기까지 달고 치료를 받아야 했다. 피해자 공무원은 "공격을 받은 당시를 생각하면 지금도 아찔하다"면서 "목숨을 건진 건 천운이었다"고 말했다. 

벌떼의 공격을 받는 사람은 주변의 도움을 받아 위기에서 벗어나 응급치료를 받지만 말 못하는 동물들은 속수무책이다. 

메탄의 외곽에 있는 한 농장에선 최근 말이 벌떼의 공격을 받고 끝내 죽어버렸다. 농장주는 "농장을 하다 보니 동물이 죽은 일이 몇 번 있었지만 벌에 쏘여 말이 죽은 건 처음"이라면서 "벌이 이렇게 무서운지 몰랐다"고 말했다. 

벌떼의 공격이 반복되고 있는 메탄이 요즘 들어 가장 걱정하는 건 학생들의 등하굣길이다. 톨레도라는 초등학교 주변에서 벌떼가 자주 목격되고 있기 때문이다. 

시는 등하교 시간에 학교 주변에 공무원들을 배치, 혹시나 발생할 수 있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일부 주민들은 독성이 강한 약을 뿌려 벌떼를 소탕하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시는 그럴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이른바 꿀벌들이 온데간데없이 사라져 개체수가 확 줄어드는 이른바 '꿀벌 실종사태'가 남미에서도 현실화하고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칠레에선 이미 꿀벌들이 무더기로 실종돼 남부에 남아 있는 상태"라며 "생태계 보호를 위해 꿀벌들을 죽일 수 없다"고 설명했다. 

시는 전국 양봉업자들에게 SOS를 쳤다. 벌떼가 출현했다는 신고가 접수될 때마다 꿀벌을 잘 다루는 양봉전문가 함께 출동하고 있지만 그 수가 너무 부족하기 때문이다. 



관계자는 "생업을 포기하다시피 하고 도와주시는 양봉전문가가 계시지만 역부족"이라면서 "양봉전문가들이 원정을 와준다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