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명품족 푸틴 때문에 브랜드마다 ‘골머리’...러시아 지점 철수 선언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명품 사랑’이 알려진 계기가 된 지난 18일(현지시간) 관련 해외 명품 브랜드가 직접 나서 러시아 내 지점 철수를 선언하며 푸틴과의 연관성을 전면 부인해 또 한 번 화제가 된 분위기다.  

앞서 지난 18일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 루즈니키 경지장에서 열림 크름반도 합병 8주년 축하 콘서트장에 모습을 드러나 “크름반도를 치욕스러운 상태에서 벗어나게 할 필요가 있었다”면서 우크라이나 침공을 정당화하는 취지의 발언을 한 바 있다. 

당시 행사장에는 총 20만 명 이상의 관중이 모였는데, 행사 직후 가장 화제가 된 것은 이날 푸틴 대통령이 착용한 고가의 명품 의류였다. 그가 이날 착용한 옷은 이탈리아 하이엔드 브랜드인 ‘로로피아나’ 제품으로 가격은 약 160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화폐로 환산하면 150만 루블 이상을 호가하는 고가의 명품 의류인 셈이다. 특히 지난해 기준 러시아 국민의 평균 연봉이 67만 8천 루블(약 790만 원)에 그쳤다는 점에서 푸틴 대통령의 재킷 값이 러시아 국민 평균 연봉의 두 배가 넘는다는 점을 해외 외신들이 집중 보도했던 것. 

그가 이날 행사장에서 착용한 재킷 속의 흰색 목폴라 가격만 무려 32만 루블(약 400만 원)을 호가하는 명품이었다. 

외신들은 푸틴의 명품 착용에 대해 “전쟁으로 피해가 심각해지고 있는 중이 푸틴이 비싼 명품 옷을 걸치고 무대에 섰다”면서 “러시아 경제가 역사상 최악의 수준으로 추락하고 있는데, 푸틴의 명품 사랑은 여전하다”면서 그의 옷차림에 대해 초점을 맞췄던 셈이다. 

그런데 이후 그가 착용한 의류 명품 의류 브랜드들이 잇따라 러시아에 대한 수출 중단을 공식 선언하고, 러시아 내에 있었던 매장은 이미 모두 폐쇄됐다는 입장을 밝혀 또 한 차례 화제가 됐다. 

실제로 당시 푸틴 대통령이 착용한 재킷 브랜드 ‘로로피아나’ 창업주 가족 중 일원인 피에르 루이스 로로 피아나는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러시아에 있는 모든 매장을 즉시 폐쇄 조치하고, 일체의 수출을 하지 않겠다’며 푸틴 대통령과의 관련성을 서둘러 부인했다.  

피에르 루이스 로로 피아나는 또 “푸틴이 우리 브랜드 옷을 입고 연설을 한 것에 전 세계 주목하는 것이 매우 당황스럽다”면서 “이달 초부터 러시아에 대한 의류 공급을 전면 중단했으며, 러시아 내의 모든 매장 역시 무기한 폐쇄된 상태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해당 브랜드 소속 익명의 관계자는 “푸틴 대통령이 착용한 의상은 이미 오래 전에 구입한 제품일 것”이라면서 “로로피아나 브랜드는 우크라이나 국민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를 공식 표명한다”고 밝혔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