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만서 이틀간 80차례 지진…”규모8 지진도 온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대만 타이스뉴스 유튜브 캡처

대만 동부 해역에서 현지시간 23일 새벽 1시 41분 규모 6.6의 지진이 발생한 뒤 비슷한 지역에서 크고 작은 지진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향후 필리핀판과 유라시아판의 경계인 류큐해구(琉球海溝)에는 규모 8의 지진이 발생할 수도 있다는 전문의 관측도 나왔다.

대만 중앙기상국(기상청 격) 지진예측센터가 발표한 지진 통계에 따르면 23일 새벽 1시 41분 규모 6.6의 지진을 포함해 24일 11시 31분까지 모두 81차례의 크고 작은 지진이 발생했다. 

이들 지진 대부분은 23일 새벽에 발생한 지진의 진앙지 부근에서 일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이곳은 필리핀판과 유라시아판의 충돌대로 일명 ‘불의 고리’라고 불리는 환태평양 지진대에 속한다. 

싼리신문 등은 23일 오전 1시 41분 발생한 지진을 시작으로 같은 날 저녁 8시 30분까지 50차례 지진이 발생해 대만인들을 공포에 떨게 했다고 전했다.

 대만에서 연평균 2번 규모 6이상의 지진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올해의 경우는 3개월이 채 지나지도 않아 규모 6의 지진은 무려 3번이나 발생했다. 

중앙기상국 천궈창 지진예측센터장은 지난 23일 발생한 규모 6.6의 지진을 두고 “올해 들어 가장 큰 지진이자 1999년 9월 21일 발생한 규모 7.7의 대지진 이후 4번째로 큰 지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지진을 통해 엄청난 양의 에너지가 방출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대만의 지진의 70%가 주로 타이둥, 화롄 연안에서 발생하고 있으나, 중남부 지역도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했다. 육지에는 36개 단층이 존재하며 그중 대부분이 중남부 지역에 존재하기 때문이라며 마지막으로 육지에서 발생한 지진은 2018년이었다고 밝혔다. 

▲ 대만 기상청 캡쳐

그는 그러면서 여진이 얼마나 오래 계속될지 판단하기 어렵지만 꽤 여진을 동반한 이러한 대규모 본진은 1~2개월 동안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천원산 국립대만대학교 지질학과 교수는 류큐해구에서 규모 8이상의 지진이 발생할 수 있다고 관측했다. 그는 규모 6이상의 지진이 인접 단층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대만과 일본 사이로 뻗은 류큐해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했다. 활동 주기가 100년으로 알려진 류큐해구의 최근 지질활동은 102년 전에 있었다고 설명했다. 



류큐해구는 일본 남부와 대만 북동부 태평양에 있는 해구로 길이는 2,250km, 최대 수심은 7.5km로 알려져 있다.

류정엽 타이베이(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