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홍콩인 약 70%, 출산 의향 없어...홍콩 인구절벽 올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홍콩 야경(사진=Base64, retouched by CarolSpears, CC BY-SA 3.0 , via Wikimedia Commons)

인구 750만여 명의 홍콩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110만 명을 돌파한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홍콩 거주인 약 70%가 자녀를 가질 의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대만 연합보가 홍콩 명보를 인용해 26일 보도했다.

신문은 홍콩여성개발연맹(香港婦聯)이 1월 24일부터 2월 18일까지 18세 이상 홍콩 거주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응답자의 69%가 출산 의향이 없는 것으로 전했다.

전날 발표한 연맹의 조사에 따르면, 출산 의향이 있다고 답한 이는 31%에 불과했으며, 2014년부터 설문조사를 실시한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연령별로 보면, 출산하겠다고 답한 이는 30~39세에서 45.2%에 달한 반면 20~29세에서는 12.5%에 그쳤다. 20대 출산 의향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40~49세는 32.3%로 나타났다.

출산 의향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 원인으로 심각한 주택 부족, 바쁜 업무, 육아에 대한 경제적 압박 등을 꼽았다. 심각한 주택 문제 및 공간 부족이 86.7%, 업무 바빠 아이 돌볼 여유가 없다가 85.1%, 육아에 대한 경제적 부담이 크다가 84.7%로 집계됐다.

또한, 이번 조사에서 코로나19가 출산 의향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71%는 코로나19가 출산 욕구에 영향을 미쳤다고 답했다.

지난해 홍콩의 출생아는 전년 대비 8% 감소한 3만8684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7년 연속 감소세를 보인 것이며, 통계 집계가 시작된 1966년 이래 최저치이기도 하다.

2020년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의 제정으로 공산주의 체제 강화로 인해 상당수의 홍콩인이 이민을 간 탓에 저출산을 악화시켰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한 가운데 앞으로도 홍콩을 떠나는 이민자가 늘어나 홍콩의 출생자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25일 RFA중문판에 따르면 홍콩여론연구소가 지난 21일부터 24일까지 홍콩인 6723명을 대상으로 이민 계획 여부에 관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24%가 이민 갈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홍콩 인구가 750만 명임을 가정하면 187만 명에 달하는 수치다.

연구소 측은 주로 정치, 경제, 전염병의 영향을 받았으며 특히 정치적 요인이 가장 크다고 분석했다.

류정엽 타이베이(대만)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