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브라질에 떨어진 우주쓰레기..일론 머스크가 몰래 버린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브라질에서 굉음과 함께 하늘에서 떨어진 우주 쓰레기가 발견됐다. 추락한 물체를 확인한 일부 전문가들은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X가 쏘아올린 로켓 팔콘9에서 떨어져 나온 조각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길이가 약 4m에 달하는 우주쓰레기는 최근 브라질 파라나주(州)의 남부 상마테우스에서 발견됐다. 

첫 발견자는 조용한 주택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던 한 농민 부부였다. 추락한 물체를 발견한 날 새벽 남편은 엄청난 굉음에 잠을 깼다. 

남편은 "새벽에 커다란 폭발음 같은 소리에 깜짝 놀라 잠에서 깼다"면서 "집에서 뛰쳐나와 뭐가 폭발했나 살펴봤지만 주변은 아무 일도 없다는 듯 평온했다"고 말했다. 

아침에서 잠에서 깬 남편은 뉴스부터 검색해봤지만 폭발사고가 있었다는 보도는 없었다. 굉음의 정체가 궁금해진 남편은 일대를 둘러보다 인근 숲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물체를 발견했다. 

남편은 부인에게 전화를 걸어 "숲에서 이상한 걸 발견했어. 빨리 와서 봐"라고 했다. 부부는 물체의 영상을 찍어 당국에 신고했다. 본격적인 조사는 이렇게 시작됐다. 

추락체를 본 전문가들은 우주쓰레기라는 데 이견을 보이지 않았다. 

▲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EPA 연합뉴스

 

파라나 가톨릭대학의 물리학교수 로제리우 토니올로는 "떨어진 물체의 안쪽으로 연료가 타면서 검게 그을린 부분이 있다"면서 "대기권을 통과할 때 소멸되지 않고 자국이 남은, 로켓의 일부로 보인다"고 말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스페이스X가 발사한 로켓의 일부라고 추정했다. 전문가 찰스 루츠는 "2021년 12월 스페이스X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쏘아올린 로켓의 일부가 확실하다"고 했다. 

토니올로는 이에 대해 "특정하기엔 이르지만 스페이스X가 수많은 로켓을 발사한 만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히우그란지두술 연방대학의 천문학교수 세사르 소우사는 "1957년 이후 인류가 쏘아올린 위성과 로켓은 무수히 많다"면서 "우주쓰레기는 일반이 상상하는 것보다 훨씬 많다"고 말했다.

그는 "지구로 떨어지는 우주쓰레기는 비교적 덩치가 작은 것들로 대기권을 통과하면서 타버리는 게 보통이지만 이번처럼 덩치가 큰 우주쓰레기가 떨어질 수도 있어 앞으로 이에 대한 대비와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첫 발견자인 부부는 "집으로 떨어졌다면 어떻게 됐을까 상상만 해도 아찔하다"면서 가슴을 쓸어내렸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