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엑스레이에 잡힌 의료사고 증거... 50대 환자 급사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망한 이반 차베스의 X레이. 위에 수술용 가위가 들어가 있다. 노티시아스알디아

의료진의 어이없는 실수로 애꿎은 고통을 겪던 남자가 결국 숨졌다. 유족들은 "사람의 생명이 장난이냐"면서 거세게 분노하고 있다.

베네수엘라 남자 이반 차베스(59)는 최근 마라카이보의 한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병명은 염증성 게실염이었다.

남자의 수술을 앞두고 가족들은 불안에 떨었지만 남자는 평온함을 잃지 않고 오히려 가족들을 위로했다. 그의 딸 이사마르 차베스는 "수술실로 들어가기 전 아버지가 손을 잡아주며 아무 걱정하지 말라고 하셨다"고 당시를 회고하며 눈시울을 적셨다. 

남자의 낙관적인 성품 덕분이었을까? 수술을 성공적으로 끝났다. 

수술이 끝나면 중환자실을 거쳐 회복기를 갖는 게 보통이지만 남자는 수술 후 곧장 일반 병실로 갔다. 그만큼 수술경과가 좋았기 때문이다. 

문제는 일반병실로 들어간 지 3~4일 후부터 나타났다. 남자는 제대로 식사를 하지 못했다. 먹는 족족 구토를 했고, 나중엔 약까지 먹지 못했다. 

증상이 계속됐지만 원인을 모르던 의료진은 24일(현지시간) 남자에게 X레이를 찍어보도록 했다. 충격적인 사실은 그제야 드러났다. 남자의 위에는 수술용 가위가 들어가 있었다. 

대형 의료사고가 난 사실을 인지한 병원은 즉각 긴급수술을 결정했다. 

남자는 다시 수술대에 올라 수술용 가위를 꺼내기 위한 수술을 받았지만 이튿날 새벽 끝내 숨지고 말았다. 

가족들은 병원이 환자를 죽인 것이라고 분노하고 있다. 남자의 딸 이사마르 차베스는 "아버지는 신장질환을 가진 고위험군이셨다"면서 "제대로 준비를 하지 않고 급하게 수술을 한 게 사망의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결국 2번의 의료과실이 연이어 있었던 것"이라며 병원 측에 해명을 요구했다. 병원은 이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특히 가족들은 수술용 가위 사건에 대해 "소중한 인간의 생명을 다루는 의사들이 이런 실수를 했다는 걸 납득할 수 없다"면서 "의사들이 생명을 장난감처럼 여기지 않는다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분개했다. 



현지 언론은 "가족들이 의료과실로 게실염 수술에 들어간 의사들을 상대로 소송을 낼지 고민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