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콜롬비아 대선후보 “국기에 대마 넣자”.. 황당한 공약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약 문제로 골치를 앓고 있는 남미 콜롬비아에서 국기에 대마를 그려넣자는 이색적인 제안이 나왔다. 

대권에 도전한 콜롬비아의 대통령후보 루이스 페레스(사진, '콜롬비아는 크게 생각한다'당)는 29일(현지시간) 열린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이런 제안을 했다. 페레스는 "대마를 국가 식물로 지정하고 국기에 대마의 그림을 그려넣는 게 좋겠다"며 미리 준비한 국기 샘플(?)을 펼쳐보였다. 

그가 준비한 샘플은 노랑, 파랑, 빨강 등 3색 단으로 구성돼 있는 기존의 국기에 대마를 그려넣은 것이다. 녹색으로 그린 대마는 위상을 뽐내듯 국기의 상단 중앙에 위치해 있다. 

페레스가 국기를 펼쳐 들어보이자 토론회에선 웃음이 터졌지만 그는 시종일관 진지하게 "(대통령이 되면) 의회에 국기를 바꾸자고 제안하겠다"고 강조했다. 

대마에 대한 그의 각별한 관심과 이런 주장의 배경엔 대마의 경제적 잠재력(?)이 있다. 

페레스는 "국가적 난제인 불법 코카 재배를 근절하기 위해선 코카 불법재배를 합법적인 대마 재배로 바꾸는 게 지름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경제적 가능성을 들어 대마 예찬론을 폈다. 

페레스는 "의료용 등으로 사용되는 대마의 합법적 재배를 늘리면 1헥타르마다 일자리 17개, 총 300만 개의 일자리가 새로 생긴다"며 "고용이 늘어나는 건 물론 수십 억 달러의 경제적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코카 불법 재배를 근절하기 위해 그간 다양한 정책이 시행됐지만 이미 실패했다는 게 중론"이라며 "갈수록 (합법적) 용도가 다양해지는 대마의 재배 확대가 유일한 대책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토론회에 참석한 다른 정당 대통령후보들은 대마를 국가식물로 지정하고 국기를 바꾸자는 그의 제안에 대해선 공감하지 않았지만 마약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데는 이견을 보이지 않았다. 



콜롬비아는 자타가 공인하는 세계 1위 코카인 생산국이다. 마지막으로 발표된 공식 보고서에 따르면 콜롬비아의 불법 코카 재배지 면적은 2020년 현재 24만5000헥타르로 사상 최대였다. 

불법으로 재배된 코카는 마약카르텔이나 게릴라 단체의 손에 넘겨져 코카인의 원료로 사용된다. 콜롬비아 정부가 압수한 코카인은 2020년 579톤, 2021년 758톤 등으로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