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런 女선생님, 괜찮은가요?” 멕시코에서 불붙은 교사 용모 논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멕시코에서 교사의 용모를 둘러싼 논쟁에 불이 붙었다. "전통적인 용모단정 개념을 버리라"는 주장과 "그래도 교사는 교사다워야 한다"는 의견이 팽팽히 대립하고 있다. 

논쟁에 불을 붙인 건 한 학부모가 소셜 미디어에 공유한 1장의 사진이다. 

동영상을 갈무리한 것으로 보이는 사진을 보면 한 여교사가 칠판 옆에 서서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학부모가 문제를 제기한 건 여교사의 옷차림이다.

여교사는 허벅지가 훤히 드러나는 반바지에 민소매 차림이다. 평범하지 않은 헤어스타일, 팔과 다리에 보이는 타투를 보면 보수적 관념과는 거리가 먼 일명 신세대 교사가 분명해 보인다. 

학부모는 "이런 모습을 한 사람이 선생님이라고? 끔찍해"라는 의견을 사진에 달았다. 

그러면서 그는 "적어도 학생들 앞에 서는 교사는 용모가 단정해야 하는 게 아닐까"라고 반문하며 "언제부턴가 세상 모든 게 타락해버렸다"고 개탄했다. 

온라인에선 당장 여교사의 용모를 놓고 거센 논쟁이 시작됐다. 

보수적 입장을 견지하는 네티즌들은 학부모의 주장에 공감하며 여교사에게 비판을 쏟아냈다. 한 네티즌은 "사람의 외모는 그의 내면을 드러낸다"며 "용모와 복장을 볼 때 저 여자는 교사로서의 자질이 없는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아무리 세상이 달라졌다고 해도 교사로서 지켜야 할 규범이 있다"며 "저런 교사에게 우리 아이들이 뭘 배우겠는가"라고 거들었다. 

"당장 학부모 회의를 열고 학교에 항의하자. 저런 교사가 아이들을 가르치게 할 수는 없다"고 격분한 의견도 나왔다. 

하지만 반론도 만만치 않았다. 용모와 복장으로 사람을 판단하는 건 구시대적 발상, 세칭 꼰데 짓이라는 주장이다. 



한 네티즌은 "복장을 떠나 그가 교단에 선 건 열심히 노력해 자격을 취득했기 때문"이라며 "이제 선입견을 버리고 타인을 존중하는 사람이 되자"고 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요즘 학부모들은 어떤 줄 아나. 저 여교사보다 훨씬 지독한 옷을 입고 학교를 찾는 학부모가 부지기수"라며 여교사를 두둔했다. 

현지 언론은 "여교사의 용모를 둘러싼 논쟁이 사회 곳곳에 만연한 다양한 갈등을 단적으로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