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속보] “우크라 헬기 러시아 본토 공습, 연료시설 대폭발”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우크라이나의 반격이 시작된 걸까. 1일(이하 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러시아투데이(RT) 등은 우크라이나 군용 헬기가 러시아 영공을 침범, 공습을 가했다고 보도했다.

우크라이나의 반격이 시작된 걸까. 1일(이하 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러시아투데이(RT) 등은 우크라이나 군용 헬기가 러시아 영공을 침범, 공습을 가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오전 5시 43분쯤, 우크라이나와 접경한 러시아 서남부 벨고로드주에서 러시아 국영 석유기업 로스네프트의 석유저장시설이 폭발했다. 외신은 우크라이나 군용 헬기 2대가 저고도 침투 비행으로 러시아 영공을 침범해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전했다.

미사일은 목표물을 정확히 타격했고, 석유저장시설 폭발로 화재가 발생하면서 일대는 아수라장이 됐다. 벨고로드 주지사 뱌체슬라프 글라드코프는 “석유저장시설 폭발로 근로자 2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이어 “긴급 구조대와 소방당국이 현장에서 화재 진압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주민 일부도 대피했다고 현지 매체들은 보도했다.

러시아 관영 러시아투데이와 리아노보스티통신은 글라드코프 주지사 말을 인용해 우크라이나 군용 헬기가 벨고로드 석유저장시설을 폭파시켰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석유저장시설에 미사일이 내리꽂힌 뒤 커다란 폭음과 함께 시뻘건 불꽃과 검은 연기가 치솟는 동영상을 공개했다. 보도에 의하면 러시아 비상사태부는 현재까지 현장에서 화재 진압 중이다.

우크라이나 쪽에서는 아직 이렇다 할 얘기가 나오지 않은 상태다. 일각에서는 석유저장시설을 타격한 헬기가 구소련 밀(Mil)사 전투헬기 Mi-24 하인드라는 보도가 나왔는데, 해당 기종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양국 모두 사용하는 주력무기라 우크라이나 공습이라고 속단하긴 이르다.

벨고로드는 우크라이나 국경과 불과 40㎞, 하르키우(하리코프)와는 80㎞ 거리에 있다. 벨고로드에서는 지난달 29일에도 우크라이나 공습으로 군용 창고가 폭발해 군인 4명이 다쳤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당시 우크라이나 유명 언론인인 유리 부투소프 기자는 “우크라이나 국군 제19방공여단이 벨고로드 외곽 크라스니 옥티야브르 마을의 러시아 연방 창고에 토치카-우(Tochka-U) 전술 탄도미사일을 정확히 내리꽂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리아노보스티통신이 “이번 폭발은 ‘인재’다”라는 보도를 내놓으면서 혼선이 생겼다. 글라드코프 주지사가 정확한 폭발 원인은 추후 밝히겠다고 했으나 아직 관련 발표는 나오지 않았다.

▲ 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와 접경한 러시아 서남부 벨고로드주에 있는 러시아 국영 석유기업 로스네프트의 석유저장시설에서 화염이 치솟고 있다. 벨고로드주는 이날 새벽 우크라이나 군용 헬기 2대가 영공을 침범, 공습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2022.04.01 타스통신 연합뉴스

▲ 러시아 관영 러시아투데이와 리아노보스티통신은 글라드코프 주지사 말을 인용해 우크라이나 군용 헬기가 벨고로드 석유저장시설을 폭파시켰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석유저장시설에 미사일이 내리꽂힌 뒤 커다란 폭음과 함께 시뻘건 불꽃과 검은 연기가 치솟는 동영상을 공개했다. 보도에 의하면 러시아 비상사태부는 현재까지 현장에서 화재 진압 중이다.

29일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터키 이스탄불에서 5차 평화협상을 했다. 이 자리에서 우크라이나는 안보 보장을 전제로 중립국화 요구를 받아들일 수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는 “협상이 건설적으로 진행됐다”며 신뢰 강화 차원에서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와 북동부 체르니히우에 대한 군사 활동을 축소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러나 협상장에서의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다. 현재도 러시아군은 주요 거점에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공습을 계속하고 있다.

러시아는 13만명 넘는 신병 징집도 시작했다. 로이터통신 등은 31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3만 4500명의 신규 징병을 명령하는 법령에 서명했다고 보도했다. 모병제와 징병제를 병행하는 러시아는 18~27세 남성 중 징집 대상에 해당하는 이들에게 1년간의 병역의무를 부여한다. 징병을 기피하면 최대 20만 루블(약 297만원)의 벌금이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

이달부터 시작된 징집은 오는 7월 중순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신병들은 훈련소에서 3~5개월간 훈련을 받은 뒤 순차적으로 배치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징집은 연례적인 봄 징집이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상황과 맞물려 주목받고 있다. 앞서 러시아군은 침공 이후 졸전을 거듭하다 병력의 큰 손실을 봤다. 때문에 이번에 징집된 병사는 바로 우크라이나 전쟁에 투입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